-운전자 중심 설계 및 인체공학적 측면 고려
-초광대역 무선 기술 기반, 커브드 디스플레이 적용

BMW가 1일 자동차와 상호 작용을 강화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8세대 BMW i드라이브를 공개했다.
BMW, 상호 작용 강화한 8세대 i드라이브 공개


8세대 i드라이브는 사용자 중심의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초개인화된 소프트웨어 및 주행 보조 기능, 그리고 대폭 강화된 연결성이 특징이다. 특히 자동차 내 정보 처리 시스템인 'BMW 오퍼레이팅 시스템 8'과 함께 조합돼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BMW iX에 최초로 탑재될 예정이다.

가장 큰 변화는 조작버튼을 대체한 BMW 커브드 디스플레이다. 곡선형으로 재탄생한 스크린은 BMW의 운전자 중심 설계를 미래적으로 해석했다. 새로운 디스플레이는 12.3인치 계기판과 14.9인치 컨트롤 디스플레이를 통합하고 인체공학적 측면을 극대화해 터치 컨트롤의 직관성을 더욱 개선했다.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운전자에게 방대한 양의 정보를 빠르고 간단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최적화했다. 운전자는 버튼 하나로 원하는 위젯을 설정할 수 있다. 또 레이아웃은 개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드라이브'와 다이내믹한 주행에 적합한 '포커스', 지도 및 미디어 등 위젯 콘텐츠 중심의 '갤러리' 중 선택이 가능하다.
BMW, 상호 작용 강화한 8세대 i드라이브 공개


운전자만을 위한 신규 기능도 추가했다. 먼저 초광대역(UWB) 무선 기술을 적용해 차 키와 스마트폰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한다. 이후 운전자가 차 3m 이내로 접근하면 운전석 도어 아래에 빛으로 된 카펫을 깔고 도어 및 트렁크 핸들의 조명을 밝히며 운전자를 맞이한다. 1.5m 이내로 다가오면 잠긴 도어를 자동으로 해제하며 시트와 스티어링 휠의 열선 기능이 자동 활성화된다.

이 외에 드라이브 시스템, 변속기 컨트롤, 스티어링 성향과 섀시 설정 등 주행과 관련된 모든 기능을 음성 명령과 버튼 하나로 조작할 수 있는 '마이 모드' 기능은 이피션트, 스포츠, 퍼스널 모드를 통해 포괄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BMW 인텔리전트 퍼스널 어시스턴트는 기존 세대에 비해 한층 정교하게 진화했다.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도록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적용했다. 이와 함께 대화 상대를 인식하고 그에 맞는 디스플레이를 제공하며 운전자의 운전 습관까지 학습한다. 즉 인간과 차 사이의 상호작용에 있어 핵심적인 채널의 역할을 수행한다.
BMW, 상호 작용 강화한 8세대 i드라이브 공개


BMW ID 시스템은 운전자 별 반복적인 상황을 학습해 그에 맞는 차 기능을 활성화한다. 내비게이션, 주차 등의 디지털 서비스가 통합된 BMW 맵스의 경우 BMW ID에서 사용자가 자주 가는 장소 등을 학습해 다음 목적지를 미리 예상한다.

연결성 기능도 한층 강화했다. 리모트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는 주행 보조 기능처럼 복잡하고 용량이 큰 시스템도 업데이트 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BMW 디지털 키를 통해 아이폰 사용자라면 별도의 차 키 없이 스마트폰을 이용해 잠금을 해제하고 시동을 걸 수 있다.

한편 8세대 BMW i드라이브는 BMW iX를 시작으로 향후 BMW i4 등 다양한 차종에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