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판매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BMW 520d, 현대 제네시스 G80, 포드 토러스, FCA 300C./자료=국토교통부 제공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BMW 520d, 현대 제네시스 G80, 포드 토러스, FCA 300C./자료=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포드코리아) FCA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39개 차종 23만8914대를 리콜한다고 1일 밝혔다.

BMW코리아가 수입·판매한 BMW 520d 등 31개 차종 22만1172대는 2017년 이후 개선된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쿨러) 일부 제품에서 균열 사례가 확인됐다. 지금까지 EGR 쿨러를 교체하지 않은 차량 등 냉각수 누수 위험이 큰 차량 1만7731대는 EGR 쿨러를 교체하게 된다. EGR 쿨러를 최근 생산된 것으로 장착한 차량 11만3441대는 부품에 이상이 있는지 점검을 받은 뒤 필요시 교체하면 된다.

현대·기아차에서 제작·판매한 G80 등 4개 차종 2473대는 고압 연료 파이프 연결부 제조 불량으로 연료가 새는 것으로 확인됐다. G70 1만2119대도 리콜 대상이다. 해당 차종은 전자제어 유압장치(HECU) 내부 합선으로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포드코리아가 수입·판매한 토러스와 익스플로러 2개 차종 2790대는 앞바퀴에 동력을 전달하는 축을 잡아주는 고정장치인 브래킷의 강성이 부족한 것으로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부품이 파손될 경우 주행시 사고 가능성이 있다.

FCA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300C 360대는 크랭크샤프트 톤 휠 제조 불량이 확인됐다. 크랭크샤프트 톤 휠은 엔진 회전수를 감지하는 부품이다. 해당 차종의 경우 엔진 회전수가 엔진 컨트롤 모듈로 정확히 전달되지 않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있다.

리콜 대상 차량은 제작·판매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받을 수 있다. 리콜 전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리콜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자동차 리콜 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