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SUV·승용모델 역대 최다 사전계약 기록 넘어…글로벌 미디어 호평도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인 EV6가 국내 사전 예약 첫날 2만대를 돌파하며 현대차의 아이오닉 5와 '쌍끌이 흥행'을 예고했다.

기아 EV6 사전예약 첫날 2만1천대 기록…올해 판매목표 넘었다(종합)

기아는 지난달 31일부터 온·오프라인을 통해 EV6의 사전 예약을 한 결과 첫날 하루 동안 2만1천16대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 국내 시장 판매 목표(1만3천대)도 162% 초과했다.

아이오닉 5가 사전 계약 첫날 세운 2만3천760대의 기록에는 다소 못 미치지만, 조만간 국내 출시 예정인 아이오닉 5와 달리 EV6의 경우 하반기 출시 예정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고무적인 수치다.

이는 기아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승용 모델의 역대 최다 사전 계약 기록을 초과한 수준이다.

이전 최고 기록은 각각 4세대 쏘렌토(1만8천941대)와 K8(1만8천15대)가 보유하고 있었다.

다만 온라인 사전예약은 시장 수요 예측을 위한 것으로, 사전 계약 또는 차량 계약과는 다르기 때문에 사전 예약 수요가 실제 구매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EV6 모델별 사전예약 비율은 스탠다드 10.3%, 롱 레인지 64.5%, GT-라인(Line) 20.6%, GT 4.6%로 집계됐다.

롱 레인지와 GT-라인의 사전예약이 전체의 85%에 달해 전기차의 1회 충전시 주행 가능거리를 중요시하는 고객의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0일 전세계에 공개된 EV6는 기아가 올해 초 사명에서 '자동차'를 떼고 혁신적인 모빌리티 브랜드로 탈바꿈하겠다고 선언한 뒤 처음으로 내놓은 전용 전기차다.

아이오닉 5와 같은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주행거리는 아이오닉 5보다 더 길다는 평가다.

77.4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 모델의 경우 유럽(WLTP) 기준으로 1회 충전시 510㎞ 이상 주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국내 연구소 측정 결과 국내 환경부 인증 기준 방식으로 450㎞ 이상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 EV6 사전예약 첫날 2만1천대 기록…올해 판매목표 넘었다(종합)

800V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하면 18분 만에 10%에서 최대 80%까지 초고속 충전이 가능하며, 4분30초만 충전해도 100㎞ 이상(WLTP 기준) 주행이 가능하다.

기아는 올해 하반기 EV6의 스탠다드, 롱레인지, GT-라인(Line) 모델을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에는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출시해 총 4가지 라인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GT 모델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 가속까지 걸리는 시간이 단 3.5초에 불과해 한국 자동차 역사상 가장 빠르다.

기아 EV6 사전예약 첫날 2만1천대 기록…올해 판매목표 넘었다(종합)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스탠다드 4천950만원, 롱 레인지 5천400만원, GT-라인 5천950만원, GT 7천200만원부터다.

여기에 전기차에 적용되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서울시 기준 1천200만원)을 반영하면 스탠다드는 3천만원대 중반, 롱 레인지는 3천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아는 EV6를 올해 하반기 국내와 유럽 시장에 출시하는 데 이어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올해는 국내 1만3천대, 해외 1만7천대 등 총 3만대를 판매하는 것이 목표다.

내년에는 국내 3만대, 유럽 4만대, 미국 2만대, 기타 시장 1만대 등 연간 글로벌 판매 10만대를 목표로 세웠다.

글로벌 미디어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탑기어는 "과거 니로를 통해 전기차 기술력을 증명한 바 있는 기아가 E-GMP라는 완전히 새로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바탕으로 EV6를 출시해 얼마나 좋을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다른 영국의 자동차 전문지 오토카는 "듀얼모터 방식의 EV6 GT는 584마력으로 불과 3.5초만에 시속 100km에 도달 가능해 지금까지 제작된 기아 차량 중 가장 빠를 뿐 아니라 포르쉐 타이칸 4S보다 더 강력하고 빠른 것"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잘롭닉은 "기아는 지난 수년간 스팅어와 K900(국내명 K9)와 같은 모델로 자동차 제조사 순위에 기반한 예측을 뒤집어왔다"며 "EV6는 다시 한번 고정관념을 깨는 모델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