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소형 EV 콘셉트의 2인승 모빌리티
-스마트폰과 운전대 도킹 개념 도입

현대모비스가 31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뉴 노멀의 가치를 반영한 신개념 모빌리티 콘셉트카 엠비전 팝을 공개했다.
현대차와는 다른 결, 모비스 초소형 전기차 '엠비전 팝'


'즐거운 기술'을 주제로 만든 엠비전 팝은 전기차 기반의 초소형 모빌리티다. 회사는 폰과 모빌리티의 합성어 포빌리티(PHOBILITY)를 내세워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새 이동수단이라고 밝혔다. 그만큼 현대모비스의 최신 기술을 융합해 사용자에게 즐거움을 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 차를 만들기 위해 최신의 트렌드를 파악했고 연결결성을 강조했으며 감성을 불어 넣기 위해 레트로를 접목했다.

포빌리티라는 이름에 걸맞게 스마트폰과 운전대(스티어링 휠)가 도킹하는 개념을 도입해 스마트폰으로 차를 제어하는 신개념 기술을 탑재했다. 운전대에 스마트폰을 장착하면 곧바로 앞에 펼쳐진 대화면 스크린과 연동돼 차를 다룰 수 있다. 사용자 인식이나 음성 인식 기능도 사용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 센서를 활용해 자동차의 무선 조향이 가능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현대차와는 다른 결, 모비스 초소형 전기차 '엠비전 팝'

현대차와는 다른 결, 모비스 초소형 전기차 '엠비전 팝'


실내 화면 UI나 인포테인먼트는 원색톤의 픽셀 형태로 꾸며 레트로 감각을 자극한다. 어린 시절 게임기에서 봤던 향수를 떠올리게 하며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 외에 스티어링 휠은 수평으로 이동 가능해 누구나 운전할 수 있고 전면 그릴 부분에는 그래픽을 넣어 외부 보행자와 소통 창구 역할도 한다. 회사는 단순한 놀이에서 오는 순수함을 착안해 독특한 기능을 선보이게 됐다며 이유를 밝혔다.

엠비전 팝에는 e-코너 모듈이 장착돼 있어 네 바퀴가 각각 180도까지 회전 가능하다. 마치 게가 움직이듯 좌우로 이동하는 크랩 주행을 할 수 있고 심지어 360도 회전이 가능하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평행 주차도 손쉽게 할 수 있다. e-코너 모듈은 차의 각 바퀴 안에 구동, 제동, 조향, 현가 시스템을 통합한 차세대 기술이다.
현대차와는 다른 결, 모비스 초소형 전기차 '엠비전 팝'

현대차와는 다른 결, 모비스 초소형 전기차 '엠비전 팝'


회사 관계자는 "누구나 평등하게 신개념 모빌리티를 누릴 수 있다는 목표로 만들었다"며 "새로운 2인승 초소형 모빌리티는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하며 완성도를 높여 향후 5년안에 도로 위에서 만나볼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