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탄소 연료, 모터스포츠에 활용

포르쉐가 미국 에너지 기업 엑슨모빌과 함께 저탄소 연료를 테스트한다고 31일 밝혔다.

양사가 테스트할 연료는 차세대 바이오 연료와 신재생 저탄소 e연료의 두 가지다. 바이오 연료는 엑슨모빌의 사이언스 및 엔지니어 팀이 개발한 것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상당히 감축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포르쉐는 포르쉐 모빌 1 슈퍼컵 2021 시즌에 출전하는 포르쉐의 고성능 모터스포츠 엔진에서 이 연료를 테스트할 예정이다.

e연료는 수소와 이산화탄소로 만든 합성 연료로 포르쉐와 엑슨모빌이 협업을 통해 개발한 것이다. 두 기업은 이르면 2022년, e연료 구성물을 포함한 에쏘 신재생 레이싱 퓨얼의 두 번째 버전을 시험할 계획이다. 현재 승용차 연료 사용량 기준으로 볼 때 e연료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대 85%까지 감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포르쉐, 엑슨모빌과 저탄소 연료 시험 개시


e연료는 수소와 대기에서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결합시켜 메탄올을 생산하는 칠레의 하루 오니 파일럿 공장에서 조달한다. 엑슨모빌은 메탄올을 휘발유로 전환해 결과적으로 저탄소 연료를 생성하는 기술에 대한 라이센스 및 지원을 제공한다. 2022년 파일럿 단계에서는 약 13만 리터의 e연료가 생산될 예정이다. 포르쉐는 포르쉐 모빌 1 슈퍼컵 2022 시즌부터 이 연료를 사용할 계획이다.

한편, 포르쉐는 2025년까지 전동화 및 디지털화에 150억 유로를 투자하고 2030년에는 포르쉐 제품의 80% 이상을 전동화 제품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2030년까지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에 약 10억 유로를 투자해 제품 및 운영 측면에서 탄소 중립성을 추구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