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5 완전 해부

전기차 전용 플랫폼 적용해 실내공간 넓어
픽셀 라이트로 사이버틱한 이미지 강조
솔라루프 기능으로 태양광 충전도

한 번 완충하면 429km 주행
외부로 전기 공급…車가 보조배터리 역할
보조금 적용땐 가격 3000만원대
현대차 ‘아이오닉5’

현대차 ‘아이오닉5’

라디에이터 그릴 대신 좌우로 길게 배치된 얇은 전조등, 스마트키를 들고 다가가면 자동으로 튀어나오는 손잡이, 가로 50㎝의 거대한 태블릿 기기 같은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공상과학(SF) 영화에서 등장하는 차가 아니다.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다. 내연기관차를 개조해 배터리를 더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아예 설계 단계부터 전기차 플랫폼을 적용한 모델이다. 최근 서울 용산 원효로 사옥에서 열린 첫 실물 공개 행사에서 아이오닉 5를 살펴봤다.
○‘SF 영화’ 같은 디자인
'세상에 없던' 전기차…아이오닉5, 넌 누구냐

외관은 단순하면서도 독특하다. 정사각형 픽셀 모양의 라이트를 전조등 후미등 바퀴 등 곳곳에 적용해 사이버틱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사이드미러 자리에 달려 있는 카메라 역시 SF 영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인상을 준다. 차체 상단부를 감싸는 듯한 조개껍데기 모양의 ‘클램셸 후드’는 차가 더 커 보이는 효과를 낸다.

아이오닉 5의 가장 큰 장점은 넓은 실내 공간이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제작해 엔진룸 등 불필요한 부분을 없앴다. 3000㎜의 긴 휠베이스(앞뒤 바퀴 축 간 거리)를 바탕으로 상황에 따라 다양한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예컨대 ‘2열 전동 슬라이딩 시트’ 기능으로 뒷좌석을 최대 135㎜까지 뒤로 밀면 앞좌석 공간이 확 넓어진다.
○비행기 1등석 같은 운전석
'세상에 없던' 전기차…아이오닉5, 넌 누구냐

운전석과 조수석 옆의 버튼을 누르면 차 안은 순식간에 침실처럼 변한다. 좌석 등받이가 180도 가까이 펴지고 비행기 1등석처럼 다리 받침대가 올라온다. 천장 블라인드를 걷어내면 루프 전체를 감싸고 있는 유리를 통해 마치 침대에서 하늘을 바라보는 듯한 독특한 경험도 할 수 있다. 여기에 태양광 충전이 가능한 솔라루프 기능을 더하면 주행 가능 거리를 연간 최대 1500㎞ 늘릴 수 있다.

운전석과 조수석 간 이동도 자유롭다. 주차공간이 비좁을 때 센터 콘솔을 뒤로 밀면 운전자가 조수석으로 이동해 빠져나오는 데 큰 불편함이 없다. 이 밖에 뒷좌석 사운드 볼륨만 낮춰주는 ‘후석 취침 모드’, 모든 좌석의 위치·기울기 등을 기억하는 ‘전 좌석 메모리 시트’ 등의 기능도 갖췄다.
○차량을 거대한 ‘보조배터리’로
'세상에 없던' 전기차…아이오닉5, 넌 누구냐

1회 완충 시 주행 가능한 거리는 429㎞(롱레인지 기준)다. 기존 현대차의 대표 전기차 모델이던 ‘코나EV’(406㎞)는 물론 쉐보레 ‘볼트EV’(414㎞), 르노 ‘조에’(309㎞) 등 타사 제품보다 길다. 테슬라의 ‘모델3’(496㎞) ‘모델Y’(511㎞)보다는 다소 짧다. 350㎾급 초급속 충전을 이용하면 18분 안에 10% 남은 배터리를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5분 충전으로 최대 100㎞를 달릴 수 있다.
'세상에 없던' 전기차…아이오닉5, 넌 누구냐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도 아이오닉 5만의 강점이다. 뒷좌석 밑에 있는 충전 포트로 차 안에서 노트북 등 각종 기기를 충전할 수 있다. 트렁크 쪽 바깥 충전구를 통해 차량을 거대한 ‘보조배터리’처럼 쓸 수도 있다. 1회 완충 시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은 약 50㎾h다. 4인 가구 기준으로 나흘 정도 쓸 수 있는 양이다. 가격은 사전예약 기준 △익스클루시브 5200만~5250만원 △프레스티지 5700만~5750만원이다. 전기차 보조금을 적용하면 3000만원대 후반에 구매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