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차체·볼륨감 강조한 디자인
보닛·좌우 도어엔 알루미늄 합금
내부엔 'M가죽 스티어링 휠' 기본 적용

고성능 모델 뉴 M440i x드라이브 쿠페
폭발적 가속력 '스프린트' 기능 첫선
더 날렵해졌다…BMW '뉴4시리즈 쿠페'

BMW코리아는 최근 ‘뉴 4시리즈 쿠페’를 출시했다. 이 차량은 BMW의 새 디자인 철학이 반영된 프리미엄 스포츠 모델이다. BMW 특유의 수직형 키드니 그릴이 특징이다. 낮은 차체와 볼륨감을 강조한 디자인, 슬림한 전조등 및 후미등도 눈에 띈다는 평가다.

전면부는 앞 범퍼 하단까지 길게 이어진 새 디자인의 그릴과 그물망 형태의 공기흡입구, 날렵한 전조등이 돋보인다. 옆모습은 길고 넓은 차체와 짧은 오버행(차량 끝에서 앞바퀴 중심까지 거리)이 특징이다. 역동적인 비율을 완성하기 위해 이같이 디자인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후면부는 강인함을 강조했다. 넓고 뚜렷한 표면과 풀 LED 후미등이 자리 잡고 있다.

더 날렵해졌다…BMW '뉴4시리즈 쿠페'

내부는 고급스러움에 집중했다.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하면서 고품질 소재를 배치했다. 고급스러운 스포츠 차량을 제작하기 위해서다. 스포츠 시트와 M가죽 스티어링 휠은 기본으로 적용된다.

뉴 4시리즈 쿠페는 주행성능을 대폭 강화했다. ‘핸들링 머신’이라 불리는 BMW 4시리즈 라인업 고유의 특성을 살리기 위해서다. 차체 설계부터 혁신적으로 바꿨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보닛과 앞 펜더, 좌우 도어를 알루미늄 합금 소재로 제작했다. 차체 강성을 높이면서 무게를 줄이기 위해서다.

뉴 3시리즈 세단과 비교하면 차체 무게중심은 21㎜ 낮아졌다. 차체 무게 배분은 50 대 50에 가깝다. 이전 세대에 비해 앞뒤 윤거(좌우 타이어 간 거리)는 각각 28㎜, 18㎜ 늘었다. 정교한 핸들링과 안정적인 코너링이 가능해졌다.

고성능 모델인 뉴 M440i x드라이브 쿠페에는 ‘스프린트’라는 기능도 새로 추가됐다. 뉴 4시리즈를 통해 BMW가 처음 선보이는 기능이다. 이 기능을 쓰면 차량은 엔진과 변속기 등을 최대의 가속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상태로 미리 준비한다. 왼쪽 패들시프트(운전대 뒤쪽에 있는 기어 변속을 하기 위한 장치)를 1초 이상 당기고 있으면 활성화된다. 이 기능을 활성화하고 가속페달을 깊이 밟으면 운전자는 폭발적인 가속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BMW코리아는 뉴 4시리즈 쿠페를 소비자들에게 알리는 데도 공을 들였다.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방식의 언택트 미디어 행사를 연 게 대표적이다. 참석자들은 독립된 공간으로 안내받아 상품을 소개받았다. 뉴 4시리즈의 외부 디자인을 맡은 임승모 디자이너도 영상으로 행사에 참석했다. 그는 독일 현지에서 제작한 소개 영상을 통해 뉴 4시리즈의 디자인을 설명했다.

BMW는 볼륨모델(대량 판매 모델)이 아닌 뉴 4시리즈 쿠페에 공을 들이는 이유에 대해 “쿠페를 사랑하는 브랜드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BMW를 비롯한 프리미엄 브랜드는 쿠페에 애정을 쏟고 있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BMW는 뉴 2시리즈 그란쿠페, 뉴 4시리즈 쿠페, 뉴 8시리즈 쿠페 및 그란쿠페 모델을 판매하고 있다. 뉴 X2, 뉴 X4, 뉴 X6 등 스포츠액티비티쿠페(SAC) 모델도 보유하고 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쿠페는 일상생활에서의 실용성보다 역동성과 감각을 강조하는 차량”이라며 “창의적이면서 혁신적인 디자인을 시도할 수 있고, 뛰어난 주행성능을 선보이기에도 좋다”고 설명했다. BMW도 뉴 4시리즈 쿠페에 파격적인 디자인을 적용하고, 주행성능을 극대화했다. BMW코리아는 뉴 4시리즈 외 올해 다양한 쿠페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1분기에는 뉴 M4 쿠페, 4분기에는 뉴 2시리즈 쿠페를 내놓는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