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기반 지도 플랫폼 탑재
-택시 운행 시 필요기능 연동 지원

팅크웨어가 택시 전용 내비게이션인 '아이나비 MXI'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팅크웨어, 택시 전용 내비게이션 선봬


새 제품은 8인치 내비게이션으로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신형 지도 플랫폼 '아이나비 웨어'가 기본 탑재됐다. 해당 플랫폼은 전체적으로 고도화된 UI를 통해 보다 직관적인 경로 안내와 주변정보 전달이 전달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LTE 혹은 스마트폰 테더링을 기반으로 한 통신으로 연동되기 때문에 실시간 교통정보 및 경로안내를 제공한다. 또 주변 편의시설 검색, 고속도로 및 경로 내 CCTV를 통한 실시간 확인은 물론 무선 지도 업데이트 기능도 지원한다.

별도 통신 동글 장착 시 네이버 AI 플랫폼인 '클로바'도 사용할 수 있다. 음성 명령을 통한 목적지, 주변시설, 날씨 검색, 실시간 도로별 교통상황 안내 등 음성 기반 인터렉션을 통한 다양한 기능 활용이 지원된다. 또 택시 운행에 있어 필요한 앱 미터기를 비롯해 빈차등, 택시 표시등 등도 연동을 통해 사용할 수 있도록 별도 지원한다.

이 외에도 다양한 어플리케이션 연동이 가능한 '안드로이드 7.1 누가' 운영체제가 탑재됐고 쿼드코어 CPU, DDR3 2GB 램 등의 스펙을 갖춰 멀티테스킹에서도 안정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HD DMB도 적용되는 등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아이나비 MXI는 16GB 단일 제품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39만9,000원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