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스 S1 에보 Z', 디자인 부문 본상

한국타이어가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1'의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국타이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수상작은 '벤투스 S1 에보 Z'다. 고성능 스포츠카에 최적화된 설계를 통해 역동적 주행성능을 발휘하는 게 특징이다. 비대칭 패턴과 접촉면을 최적화하는 디자인이 적용돼 그립감, 코너링 성능 등을 극대화했다.

또 주행시 접지폭과 중앙 블록 또한 넓게 설계돼 배수 성능이 안정적이다. 스포티한 주행을 위해 맞춤 제작한 풀실리카 컴파운드까지 적용돼 한층 높아진 핸들링 성능을 제공한다.

벤투스 S1 에보 Z는 현재 2020 미니 JCW GP를 비롯해 다양한 고성능 차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되고 있다. 2021년 하반기 유럽 교체용 타이어 시장에서 먼저 선보인 뒤 2022년 국내 시장에도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55년부터 산업 제품의 디자인을 평가하는 시상식이다. 자동차, 전자제품, 패션, 건축 등 굴지의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해 디자인 우수성을 평가받고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