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여성 사외이사 선임안도 통과…송호성 사장 "전기차·PBV 1위로 성장할것"

기아가 31년만에 사명에서 '자동차'를 떼는 작업을 사실상 마무리하고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현대차그룹 주요 상장 계열사 중 처음으로 여성 사외이사도 선임했다.

기아 주총서 車뗀 새 사명 의결…"혁신 모빌리티 브랜드 탈바꿈"(종합)

기아는 22일 오전 양재동 사옥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논의해 모두 원안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아는 사명을 기아자동차주식회사에서 기아 주식회사로 바꾸는 방안을 확정했다.

영문명도 'KIA MOTORS CORPORATION(KMC)'에서 'KIA CORPORATION(KIA CORP.)'으로 바뀐다.

조만간 등기 절차가 마무리되면 사명 변경 작업은 모두 완료된다.

송호성 사장은 주총 인사말에서 "기아차에서 기아로 사명을 변경하는 것은 곧 업(業)의 확장을 의미하며, 기아는 이제 차량을 제조하고 판매하는 것을 넘어 고객에게 혁신적인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브랜드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앞서 기아는 올해 초 기존 제조업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에서 벗어나 혁신적인 모빌리티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사업 영역을 확장하겠다는 취지로 자동차를 뗀 새 사명을 선보였다.

새 로고와 새 브랜드 슬로건 '무브먼트 댓 인스파이어스(Movement that inspires)'도 공개했다.

기아 주총서 車뗀 새 사명 의결…"혁신 모빌리티 브랜드 탈바꿈"(종합)

송 사장은 이날 미래 사업 전환, 고객 중심 경영, 기본 내실 강화 등 3대 전략 추진 방향을 강조했다.

송 사장은 "7월 출시 예정인 첫 전용 전기차 EV6의 성공적 론칭을 통해 EV 시장의 입지를 확대하고 전 차급에 걸쳐 전기차 라인업을 보유해 전기차 티어(Tier) 1 브랜드로 성장하겠다"며 "목적 기반 차량(PBV) 분야에서는 기존 차를 활용해 시장을 빠르게 개척하고 오픈 이노베이션과 독자 플랫폼 개발을 통해 사업을 확장해 글로벌 넘버원으로 도약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안전과 품질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고객 신뢰를 높이고 품질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며 "고정비 절감과 생산성 제고로 전사 수익성을 높이고 전기차 원가 절감에 집중해 내연기관 차량과 동등한 수준의 EV 가격 경쟁력과 수익성을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아 주총서 車뗀 새 사명 의결…"혁신 모빌리티 브랜드 탈바꿈"(종합)

기아는 이날 최준영 대표이사(부사장)를 사내이사에 선임하고, 한철수 법무법인 화우 고문과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정치학자 중 처음으로 한국과학기술한림원으로 선출된 조 교수는 기아의 처음이자 유일한 여성 사외이사로, 감사위원도 맡게 된다.

기아 주총서 車뗀 새 사명 의결…"혁신 모빌리티 브랜드 탈바꿈"(종합)

이사회 이사 전원을 특정 성(性)의 이사로 구성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정관 조항 신설안도 의결됐다.

여성 이사 선임으로 이사회 다양성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이와 함께 기존 투명경영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확대 개편하는 안도 통과됐다.

새로 개편되는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기존 투명경영위원회의 역할에 더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분야로 안건 논의 범위를 넓혀 회사의 ESG 정책과 계획, 주요 활동 등을 심의, 의결하는 권한을 추가로 갖게 된다.

이사 보수 한도는 전년과 같은 80억원으로 책정됐다.

작년 기말 배당금은 보통주 기준으로 주당 1천원으로 결정됐다.

기아 주총서 車뗀 새 사명 의결…"혁신 모빌리티 브랜드 탈바꿈"(종합)

이날 주총에는 의결권 있는 주식의 81.5%가 참석했다.

주총장에는 약 120명의 주주가 참석했다.

기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자를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하고 주주의 이동 동선과 일반 직원의 동선을 분리했다.

또 주총장에서는 좌석을 3칸 이상 띄어 앉도록 배치했고 주주를 위한 별도 대기 공간을 마련해 원하는 주주들의 경우 대기 공간에서 TV 모니터로 주총 생중계를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