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여성 사외이사 선임안도 통과…송호성 사장 "전기차·PBV 1위로 성장하겠다"

기아가 22일 주주총회에서 31년만에 사명에서 '자동차'를 떼고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또 현대차그룹 주요 상장 계열사 중 처음으로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기아는 이날 오전 양재동 사옥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논의했다.

기아, 모빌리티솔루션 기업 전환 본격화…주총서 사명 변경 의결

송호성 사장은 주총 인사말에서 "기아차에서 기아로 사명을 변경하는 것은 곧 업(業)의 확장을 의미하며, 기아는 이제 차량을 제조하고 판매하는 것을 넘어 고객에게 혁신적인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브랜드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송 사장은 미래 사업 전환, 고객 중심 경영, 기본 내실 강화 등 3대 전략 추진 방향도 밝혔다.

송 사장은 "7월 출시 예정인 첫 전용 전기차 EV6의 성공적 론칭을 통해 EV 시장의 입지를 확대하고 전 차급에 걸쳐 전기차 라인업을 보유해 전기차 티어(Tier) 1 브랜드로 성장하겠다"며 "목적 기반 차량(PBV) 분야에서는 기존 차를 활용해 시장을 빠르게 개척하고 오픈 이노베이션과 독자 플랫폼 개발을 통해 사업을 확장해 글로벌 넘버원으로 도약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아는 이날 주총에서 사명을 기아자동차주식회사에서 기아 주식회사로 바꾸는 정관 변경안을 의결했다.

또 최준영 대표이사(부사장)를 사내이사에 선임하고, 한철수 법무법인 화우 고문과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조 교수는 기아의 첫 여성 사외이사다.

기존 투명경영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확대 개편하는 안도 통과됐다.

새로 개편되는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기존 투명경영위원회의 역할에 더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분야로 안건 논의 범위를 넓혀 회사의 ESG 정책과 계획, 주요 활동 등을 심의, 의결하는 권한을 추가로 갖게 된다.

이사 보수 한도는 전년과 같은 80억원으로 책정됐다.

작년 기말 배당금은 보통주 기준으로 주당 1천원으로 결정됐다.

기아, 모빌리티솔루션 기업 전환 본격화…주총서 사명 변경 의결

이날 주총에는 의결권 있는 주식의 81.5%가 참석했다.

주총장에는 120명 가량의 주주가 참석했다.

기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자를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하고 주주의 이동 동선과 일반 직원의 동선을 분리했다.

또 주총장에서는 좌석을 3칸 이상 띄어 앉도록 배치했고 주주를 위한 별도 대기 공간을 마련해 원하는 주주들의 경우 대기 공간에서 TV 모니터로 주총 생중계를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