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 사업 아닌 중개 서비스 방식 유지

카카오모빌리티가 현대캐피탈의 '딜카'를 인수, 렌터카 중개 사업에 뛰어든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전날 현대캐피탈의 '딜카' 인수를 위한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 금액은 80억원 상당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직접 렌터카 사업을 하는 것은 아니고 카카오T 플랫폼에 딜카의 렌터카 중개 서비스를 탑재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2018년 12월 서비스를 공식 런칭한 딜카는 1년 만에 등록 차종 수 7000대, 회원 수 약 100만명을 끌어모은 카 셰어링 업계 3위 업체다. 차를 직접 구매하지 않고 중소 렌트사와 제휴를 맺어 딜리버리 기사가 직접 렌터카를 배송해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딜카는 현재 전국 중소 렌터카 업체 280곳과 제휴 관계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4월 법인 사업목적에 '자동차 임대 및 렌트업'과 '일반 여행업'을 추가한 바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딜카' 인수로 렌터카 중개 뛰어든다


지난해 국회를 통과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을 내달 앞두고 국내 모빌리티 업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SK텔레콤에서 분사한 모빌리티 전문 자회사 티맵모빌리티가 글로벌 강자 우버와 합작법인 '우티'를 다음달 선보이고, 타다 운영사인 VCNC는 시장점유율을 늘리기 위해 공격적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