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새 디자인 철학 및 미래지향성·독창성 강조

기아가 회사 첫 전용 전기차인 EV6의 내·외장 디자인을 15일 공개했다.

EV6는 기아의 새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를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자 대비적인 개념을 결합해 만든 시너지다. 서로 대조되는 조형, 구성, 색상 등을 조합해 기존에 없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창조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외관 전면부는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 그릴을 적용해 타이거 노즈 디자인을 전기차에 맞춰 재해석한 것이 특징이다. 주간 주행등은 디지털 이미지를 구성하는 전자 픽셀에서 영감을 받은 무빙 라이트 패턴을 채택했다. 범퍼 하단의 공기 흡입구는 전기차의 평평한 바닥으로 공기가 흐르도록 유도함으로써 공기저항을 최소화했다.

기아, 낯선 조형미 적용한 EV6 디자인 완전 공개


측면은 EV6의 개성적인 캐릭터를 구축함과 동시에 차체를 풍부하면서도 날렵하게 느껴지도록 설계했다. 또한, 도어 하단부터 뒷바퀴를 관통해 테일 램프까지 이어지는 다이내믹 캐릭터는 EV6의 존재감을 강조하는 요소다. 후면부의 스포일러는 LED 클러스터 램프와 통합해 역동적인 디자인을 완성하며 윙타입 루프 스포일러와 함께 공력성능을 높인다. 리어 LED 클러스터 램프는 조명 뿐 아니라 빛을 매개체로 독특한 패턴을 형상화해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더한다. 범퍼 하단의 디퓨저는 전기차의 평평한 바닥을 타고 나온 공기의 유동이 최적화되도록 디자인했다.

기아, 낯선 조형미 적용한 EV6 디자인 완전 공개


EV6의 실내는 기아의 신규 디자인 철학을 곳곳에 반영하고 전기차만의 공간성을 기반으로 연출했다. 특히 운전석을 매끄럽게 감싸듯 자리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운전자를 중심으로 넓게 배치했다. 대시보드는 시각적 확장감을 극대화하면서도 차 내부를 더 넓어 보이게 한다. 대시보드 하단의 가니쉬는 차를 좌우로 넓히는 느낌과 함께 개방감을 선사한다. 여기엔 앰비언트 라이트를 채택했다. 마치 중앙에 떠 있는 듯한 센터콘솔은 물리적 버튼을 최소화하고 햅틱 기술을 활용한 터치식 버튼을 활용했다.

기아, 낯선 조형미 적용한 EV6 디자인 완전 공개


특별히 설계한 전기차 전용 시트는 얇고 가벼우면서도 탑승자가 지속적으로 쾌적함과 안락함을 누릴 수 있도록 설계했다. 또한,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를 적용한 도어 포켓, 크래시패드 무드조명 가니쉬, 보조 매트와 아마씨앗 추출물을 활용한 친환경 공정 나파 가죽 시트 등을 통해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기아, 낯선 조형미 적용한 EV6 디자인 완전 공개


한편, 기아는 EV6를 이달 말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대중 앞에 완전히 공개할 예정이다. 이어 온라인 사전 예약도 진행할 계획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