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1000여명 참여
2021 e-네트워크 컨벤션에서 르노삼성 영업마케팅본부 임직원들이 실시간 화상 회의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2021 e-네트워크 컨벤션에서 르노삼성 영업마케팅본부 임직원들이 실시간 화상 회의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차가 내수 시장 수익성 강화 결의를 위해 '2021 e-네트워크 컨벤션' 행사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네트워크 컨벤션은 영업 현장 임직원과 협력사에 노고와 성과를 치하하고 올해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를 다지는 자리로 매년 진행된다. 11일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2021 e-네트워크 컨벤션에는 도미닉 시뇨라 사장, 김태준 영업마케팅본부장 등을 비롯해 영업마케팅본부 임직원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시뇨라 사장은 이 자리에서 “회사의 미래는 영업마케팅본부에 달려 있으며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해 전사 모든 본부가 최선을 다해 이를 지원하겠다”며 “여러분이 가진 열정과 에너지를 잃지 말고 한 마음 한 뜻을 모아 달라” 고 주문했다.

김 영업마케팅본부장은 “올해는 대내외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면서도 “영업마케팅본부는 보다 민첩한 조직으로 거듭나며 생존을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 품질 안정화와 함께 지역본부 중심의 효율적인 현장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