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백 단 5.2초
가격 6940만원부터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B 35 4매틱./ 사진=벤츠코리아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B 35 4매틱./ 사진=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스포츠 퍼포먼스 패밀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B 35 4매틱'을 8일 공식 출시했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B 35 4매틱은 지난해 9월 공식 출시된 더 뉴 GLB의 첫 번째 고성능 모델이다.

2.0L 4기통 트윈 스크롤 터보차저 엔진과 AMG 스피드시프트 DCT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 조합으로 최고 출력 306마력, 최대 토크 40.8kg.m의 힘을 발휘한다. SUV이지만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5.2초만에 도달한다.

또 '슬리퍼리' '컴포트' '스포츠' '스포츠+' '인디비주얼' 등 총 5가지 주행 프로그램을 포함한 AMG 다이내믹 셀렉트가 탑재됐다. 이에 따라 엔진, 변속기, 서스펜션, 스티어링을 운전자의 취향에 맞게 개별 설정할 수 있다.

주행 모드는 AMG 다이내믹스와 연계돼 다양한 주행 조건에 적합하게 지원된다. AMG 라이드 컨트롤 서스펜션이 기본 탑재돼 탁월한 주행감도 선사한다.

AMG 퍼포먼스 4매틱 사륜구동 시스템도 탑재됐다. AMG 전용 전자식 멀티-디스크 클러치는 주행 설정에 따라 토크를 가변적으로 배분한다. 전륜을 기반으로 다양한 상황에 맞춰 토크를 50:50까지 자동 조절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토크 배분은 주행 속도, 횡방향 및 종방향 가속도, 조향 각도뿐 아니라 각 휠과 선택된 기어 사이의 회전 속도를 고려해 이뤄진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B 35 4매틱 실내./ 사진=벤츠코리아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B 35 4매틱 실내./ 사진=벤츠코리아

다양한 주행 보조 시스템과 편의사양도 탑재됐다.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자동 속도 조절, 제동 및 출발을 지원하는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 기능을 포함한 최신 버전의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가 기본으로 적용됐다.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은 자동 재출발 시간을 최대 30초까지 지원해준다.

이 밖에 △ 교통 표지판 어시스트 △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 액티브 차선 유지 어시스트 △ 액티브 스티어링 어시스트가 포함됐다.

편의사양으로는 손을 대지 않고도 트렁크를 열고 닫을 수 있는 핸즈 프리 엑세스가 포함된 △키레스 고 패키지 △파노라믹 선루프 △ 휴대폰 무선 충전 기능 등도 기본 적용됐다.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 적용 기준 6940만원이다.

마크 레인 벤츠 코리아 제품·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은 "벤츠 코리아는 올해 드라이빙 퍼포먼스와 실용성을 결합한 다양한 고성능 SUV 모델을 출시해 국내 스포츠 퍼포먼스 애호가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