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일등석서 영감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최초 적용
K8 실내 이미지./ 사진=기아

K8 실내 이미지./ 사진=기아

기아가 4일 K7의 후속 모델 K8의 실내 디자인을 공개했다.

K8은 1등석 공항 라운지에서 영감을 받아 편안함과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실내 공간으로 디자인됐다.

K8에는 기아 최초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2.3인치 커브드 디스플레이 두 개로 구성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계기반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이어져 있다.

아울러 상단부 덮개가 없는 개방형 디자인과 운전석에 최적화된 곡률로 운전자의 시선이동을 최소화했다고 기아는 설명했다.

우수한 시계 영역과 실내 개방감도 K8의 특징이다.

기아는 K8의 대시보드 높이를 약 20mm 낮추고 좌·우 A필러 각도와 룸 미러 모듈의 크기를 최적화했다. 또 사이드 미러 접합부를 창문에서 문으로 내리고 그 자리에 삼각 창(델타 글라스)을 추가해 탁 트인 시야를 구현했다.

운전석 문에서 시작한 고급스러운 원목 느낌의 우드 그레인 장식은 전면부를 거쳐 동승석 문까지 1열을 감싸듯 이어진다. 좌·우 스피커와 이를 연결하는 금속 장식은 전면부 영역을 측면부까지 확장하며 실내 공간이 넓어 보이는 시각적 효과를 더한다.
기아 K8./ 사진=기아

기아 K8./ 사진=기아

센터페시아와 센터 콘솔, 도어 트림 등 실내 곳곳에는 우드 그레인, 금속, 가죽 소재가 쓰였다. 특히 조수석 앞 쪽 중앙부와 1열 양 쪽 문에는 다이아몬드 패턴과 무드 조명을 더해 외장에서 이어지는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을 완성했다.

K8의 조작계는 검정 유광(블랙 하이그로시) 소재를 적용했다. 또 기능의 사용 빈도를 고려해 운전자가 사용하기 쉽도록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됐다.

기아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공조 시스템을 통합해 조작할 수 있는 터치 방식의 전환 조작계를 K8에 처음 적용했다.

인포테인먼트·공조 전환 조작계는 중앙에 위치한 버튼으로 조작할 수 있다. 미디어 음량과 실내 온도 등 주행 중 직관적으로 조작이 필요한 버튼 외에 모든 버튼을 터치 방식으로 적용해 실내 중앙부 공간을 최소화했다.

센터 콘솔은 전자식 변속 다이얼(SBW)이 적용됐으며 운전자의 몸 쪽에서 멀어질수록 손이 닿기 쉽게 점차 높아져 우수한 사용 편의성을 갖췄다.

이외에도 △편안한 착좌감을 제공하는 나파가죽 퀼팅 시트 △기아 최초로 적용하는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14스피커) △두 가지 색을 조합하고 알루미늄 소재의 신규 기아 엠블럼을 적용한 스티어링 휠 등으로 K8의 실내를 구성했다.

한편, K8는 2016년 2세대 K7이 출시된 후 약 5년여 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를 거쳐 출시되는 3세대 모델이다. 차체를 키우고 상품성을 강화해 돌아오는 만큼 차명도 K8으로 바뀐다. 기아의 새로운 엠블럼도 브랜드 최초로 부착된다. K8은 이르면 이달 출시될 예정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