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 최다
최고 수준 안전성 입증
제네시스 △G70 △G90, 현대차 △넥쏘 △팰리세이드, 기아 △K5가 IIHS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았다.  사진=현대차그룹

제네시스 △G70 △G90, 현대차 △넥쏘 △팰리세이드, 기아 △K5가 IIHS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았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232,500 +1.09%)그룹이 미국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받았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24일(현지시간) 발표한 충돌 평가에서 가장 안전한 차량에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 5개 차종과 ‘톱 세이프티 픽 ’ 등급 12개 차종 등 총 17개 차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번에 선정된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에서 가장 많은 17개 차종의 이름을 올리면서 2년 연속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 받았다. 브랜드별로는 현대차 7개, 기아 8개, 제네시스 2개 모델이 선정됐다.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은 차종은 제네시스 △G70 △G90 2개 차종과 현대차 △팰리세이드, 넥쏘 2개 차종, 기아 △K5다.

톱 세이프티 픽 등급에는 현대차 △벨로스터 △쏘나타 △코나 △투싼 △베뉴 등 5개 차종과 기아 △K3(현지명 포르테) △쏘울 △스팅어 △셀토스 △스포티지 △쏘렌토 △ 텔루라이드 등 7개 차종이 이름을 올렸다.

1959년 설립된 IIHS는 매년 출시된 수 백대 차량의 충돌 안정 성능과 충돌 예방 성능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결과를 발표한다.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을 매긴다.

올해는 각각 49개 차종과 41개 차종 등 총 90개 차종을 최고 안전한 차로 선정했다.

북미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IIHS 충돌 평가를 통해 현대차와 기아, 제네시스의 높은 안전성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으며 앞으로도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브랜드로 자리잡기 위해 전 직원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