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오늘 공식 발표
지난달 23일 오후 4시11분께 대구 달서구 유천동에 위치한 공용 전기차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 EV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3일 오후 4시11분께 대구 달서구 유천동에 위치한 공용 전기차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 EV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차가 잇단 화재로 문제가 된 전기차 코나EV의 배터리를 모두 교체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날 오후 이 같은 내용의 코나EV 리콜 방침을 발표한다. 이날 국토부 발표에는 코나EV의 화재 원인에 대한 조사 결과도 함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이번 주 초 코나EV의 배터리 전량을 교체하는 내용의 후속 계획서를 국토부에 제출했다.

리콜 규모는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제작해 국내 판매된 코나 2만5000여대에 지난해 4월 이후 제작한 차량까지 3만여대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코나EV는 2018년 출시 이후 국내 11건, 해외 4건 등 총 15건의 화재로 논란을 빚었다.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과의 리콜 비용 분담에도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당 약 2000만원의 배터리 교체 비용을 감안하면 코나EV의 배터리 시스템을 전량 교체할 경우 1조원 이상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전날 전기차 아이오닉5 온라인 공개에 앞서 열린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최근 코나 EV 화재 이슈로 고객에게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최근 코나EV와 동일한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장작한 전기버스에서 불이 나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