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협력
-60t급 볼보 FH, 150 구간 시험운행

볼보트럭이 화물 운송업체인 DHL과 대형 전기트럭 도입을 가속하기 위해 협력하고 물류 시험운행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볼보트럭, DHL과 전기트럭 물류 시험운행


볼보트럭과 DHL은 장거리 운송을 목적으로 새로운 공동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구체적으로는 총 중량 60t에 이르는 볼보 FH 전기트럭의 독점적인 시험 운행을 할 예정이다. 이번 운행은 오는 3월 스웨덴 내 위치한 운송 거리 150㎞ 구간의 DHL 물류 터미널에서 진행한다. 이 기간 동안 볼보트럭과 DHL은 실제 화물 운송에 적합한 주행 거리, 적재 중량 및 충전 지점 설정 등을 테스트하며 최적의 인프라 및 운영에 필요한 중요한 정보를 수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회사는 궁극적으로 화석 연료가 필요 없는 운송수단의 도입을 앞당기기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 충전과 주행 경로 계획, 서비스 및 다양한 지원을 포함해 전동화를 위한 생태계의 모든 측면이 고려될 예정이다.

로저 알름 볼보트럭 총괄 사장은 "볼보트럭은 DHL과 오랜 관계를 맺어왔다"며 "물류에 대한 글로벌 전문 지식을 기반으로 기술 전환을 실행하기 위한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늦어도 2040년경에는 볼보트럭의 제품에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볼보트럭은 도심 내 운송을 위한 전기트럭 FL/FE 일렉트릭의 양산을 시작했다. 여기에 물류 서비스 공급망을 제공하는 DHL 서플라이체인을 통해 런던에서 FL 일렉트릭으로 운송도 하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북미에서 대형 VNR 일렉트릭의 판매를 시작했고 올해는 유럽 시장까지 판매를 넓혀갈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