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UAM 부문 강화 나서
20여년간 항공우주 관련 기술 개발 경험
UAM부문 기체 개발·선행 연구개발 담당
현대차가의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비전. 사진=현대차

현대차가의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비전. 사진=현대차

현대차(232,000 -1.28%)그룹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로 벤 다이어친을 영입한다고 24일 밝혔다.

벤 다이어친 CTO는 약 20여년간 항공우주 관련 기술 개발 경험을 갖춘 인재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항공우주학 석사 학위, 퍼듀 대학교에서 기계공학 학사 학위를 받았으며 실험항공기협회(EAA) 이사회 이사로 활동하며 퍼듀 대학교의 항공우주학 학부의 산업 고문을 맡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항공우주 산업 스타트업 오프너에서 최고경영자(CEO)로 활약한 바 있으며, 혁신적인 항공기와 우주선을 개발 및 제조하는 ‘스케일드 콤포짓’에서 최고경영자 및 고위 기술직을 역임했다. 최초의 민간 유인 우주선 '스페이스쉽원'과 개인용 전기 항공기인 블랙플라이 등의 개발에도 참여했다.
현대차그룹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영입한 벤 다이어친.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영입한 벤 다이어친.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신재원 사장(UAM사업부장)은 “벤 다이어친 최고기술책임자가 현대차그룹과 함께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그의 경험은 가장 혁신적인 도심항공모빌리티 개발과 상용화라는 우리의 목표 달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벤 다이어친 CTO도 “현대차그룹은 인류의 이동 경험을 변화시킬 수 있는 뛰어난 인재와 기술을 갖춘 회사”라며 “현대차그룹에 합류하게 돼 영광”이라고 답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벤 다이어친 최고기술책임자 영입으로 기체 개발 및 핵심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2028년까지 도심항공모빌리티 시장에 진입할 계획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