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6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
탄소 배출 줄이고 연료 효율↑

사륜구동 시스템 기본 장착
기존 모델보다 260만원 저렴
친환경 엔진 탑재에 가격도 내려…볼보 XC90 B6 타볼까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최근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C90 B6 (사진)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국내 판매되는 모든 차량을 친환경차량으로 대체하겠다는 볼보의 전략에 따라 마일드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바뀐 모델이다. 그러면서 가격도 기존 모델 대비 인하했다.

회사 관계자는 “2040년까지 기후중립화를 달성하겠다는 목표에 따라 운영 및 제품에 있어 탄소배출량을 줄이려는 포괄적인 계획을 실행하고 있다”며 “전동화 제품을 늘리는 것은 기본이고, 제조 혁신 및 자재 재활용 등 다양한 방법으로 탄소배출을 줄여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형 볼보 XC90에 장착되는 B6 엔진은 기존 T6 엔진을 대체하는 가솔린 기반 고성능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이다. 제동 과정에서 생성된 에너지를 회수해 가솔린 엔진에 지원한다. 이를 통해 연료를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엔진 반응을 더욱 민첩하게 이끌어낼 수 있다. 저마찰 엔진 기술과 혁신적인 엔진 관리 시스템 등도 적용됐다. B6 엔진은 최고 300마력의 힘을 낸다. XC90 B6 차량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데 6.7초가 걸린다.

이 차에는 사륜구동 시스템이 기본 장착됐다. 모듈식 설계를 도입해 시스템의 무게는 줄이면서 효율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날씨나 지형에 따른 도로 변화에 따라 차의 동력을 재분배해 사고의 위험을 줄여준다. 또 차체 안정성은 높이고 연료 소비량을 감소시킨다. 이와 함께 도로 위 주행 정보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와 운전자가 선호하는 조향 특성을 쉽게 조정할 수 있는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 등을 제공한다.

기존 XC90의 강점도 고스란히 물려받았다. 잠재적 사고 시나리오에서 탑승객을 보호할 수 있는 첨단 안전 기술 집약체인 ‘인텔리 세이프’를 기본 적용했다. 이 기능에는 △앞 차량과 간격을 유지하며 차선 중앙에 맞춰 설정된 속도로 주행하는 파일럿 어시스트Ⅱ △차량과 보행자, 자전거 등을 감지하고 교차로 추돌 위험도 파악해 조향 지원까지 하는 긴급제동 시스템 시티세이프티 △도로 이탈 완화 △반대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등이 포함됐다. 2021년 모델부터는 주행 가능 최고 속도를 시속 50~180㎞ 범위 내에 설정하는 케어 키 기능이 기본 제공된다. 운전에 미숙한 이들이 과속하다가 사고를 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XC90의 전장(차체 길이)은 4950㎜, 전폭(차체 폭)은 1960㎜, 전고(차체 높이)는 1770㎜다. 휠베이스(앞뒤 바퀴축 사이 간격)는 2984㎜다. 외관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볼보 특유의 ‘토르의 망치’라 불리는 T자형 전조등과 세로 모양의 라디에이터그릴이다. 전면부는 강인하면서 웅장한 이미지를 줄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는 설명이다.

실내는 볼보의 플래그십 모델답게 럭셔리함을 강조했다. 최근 소비자들이 안전한 공간을 원하는 것을 감안해 2021년식 모델부터는 실내로 유입되는 초미세먼지를 정화하고 미세먼지 농도를 감지하는 어드밴스드 공기청정 시스템을 전 트림(세부모델)에 기본 제공한다.

컨티뉴엄 콘이 새롭게 적용된 바워스&월킨스의 오디오 시스템도 제공한다. 스마트폰 무선충전 기능과 뒷좌석 탑승객을 위한 2개의 USB 포트 등도 있다. 1열 운전석 및 보조석에는 마사지 기능도 있다.

엔진이 하이브리드로 바뀌었음에도 가격은 기존보다 인하했다. XC90 B6 AWD 인스크립션 모델은 기존 모델 대비 260만원 낮은 9290만원으로 책정했다. 모멘텀 모델은 8260만원(이상 부가세 포함, 개별소비세 인하분 적용 전 기준)이다. XC90 B6는 2종 저공해 자동차로 분류돼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