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ÜV SÜD로부터 인증 받아
-로봇택시 상용화 위한 무인 자율주행 기술 구축

현대자동차그룹과 앱티브의 자율주행 기술 합작사인 모셔널이 글로벌 시험 인증기관 TÜV SÜD(티유브이슈드)로부터 완전 자율주행 기술 인증을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인증에 필요한 시험 주행은 이 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했다. 시험에 투입된 여러 대의 무인 자율주행차는 교차로, 비보호 방향 전환,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가 있는 혼잡 통행을 포함한 상황에서 무사히 주행을 마쳤다. TÜV SÜD는 자율주행 시스템, 기술력, 운영능력 등을 검증했다.

모셔널, 완전 자율주행 인증 획득


한편, 모셔널은 수년 동안 무인 자율주행 기술 혁신, 150만 마일의 사전 시험, 수십만 명의 인력을 투입해 10만 시간 이상의 자체 안전 평가과정을 진행했다. 모셔널은 2020년부터 미국 차량 공유 업체에 로보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미국 공유 서비스 업체 2곳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오는 2023년에는 리프트(Lyft)와 함께 완전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