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첫 E-GMP 기반 전기차 모델
1회 충전시 최대 500㎞ 주행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의 올해 첫 전기차 '아이오닉5'가 23일 세계 최초 공개된다.

현대차는 이날 오후 4시 현대차그룹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아이오닉5를 전 세계 최초 공개한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의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이자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브랜드 최초 전기차다. 1회 충전시 최대 500km(WLTP 기준) 이상 주행 가능하며 800V 충전 시스템을 적용해 18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외관은 아이오닉 브랜드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이 적용됐다.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해 디자인한 아이오닉5만의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해 세대를 관통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 픽셀 디자인은 헤드램프와 후미등, 휠 등에 활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오닉5 내부./ 사진=현대차

아이오닉5 내부./ 사진=현대차

실내의 경우 E-GMP가 적용되면서 내연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앨 수 있게 된 점이 특징이다.

또 전자식 변속 레버를 스티어링 휠 주변에 배치해 기어봉을 없앴다. 이 밖에 앞뒤로 움직일 수 있는 콘솔 '유니버셜 아일랜드'와 슬림해진 콕핏(운전석의 대시보드 부품 모듈) 등을 적용해 내부 공간의 활용성을 높였다.

자연 친화적인 소재와 친환경 공법도 사용됐다. 현대차에 따르면 가죽 시트 일부와 도어 팔걸이에는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분쇄·가공한 직물을 사용했다. 도어와 대시보드, 천장과 바닥 부분에는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활용했다.

아이오닉5의 국내 출시는 이르면 4월중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다음달 말 유럽을 시작으로 한국과 미국 시장에 아이오닉5를 순차 출시한다.

현대차는 올해를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선포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 출시를 시작으로 전기차 라인업 확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