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EV 배터리 전량 교체 전망
지난달 대구 달서구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EV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대구 달서구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EV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차(239,000 +0.84%)가 최근 잇따른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EV) 화재에 대해 사과하고 빠른 조치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23일 아이오닉 5 공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코나 EV 화재 이슈로 고객에게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장 사장은 "배터리 제조사인 파트너사, 국토교통부와 함께 원인 조사에 대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진행해왔다"며 "협의를 통해 국토부 신고, 또 이후로 이어지는 일련의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루라도 빨리 고객의 안전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조만간 (원인과 해결책 등이) 발표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문제가 된 코나 EV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내용의 계획서를 조만간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다만 비용 분담 등의 문제를 두고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옛 LG화학(891,000 +7.22%) 배터리사업부문)과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변창흠 국토부 장관도 전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나 화재 관련 질의에 "거의 조사가 됐고, 결과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