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의 정통 픽업트럭 뉴 포드 레인저가 4월 국내 수입 픽업트럭 시장에 새롭게 진출한다.

정통 픽업트럭 뉴 포드 레인저 사전계약…가격은 4천990만원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는 22일 레인저 와일드트랙과 랩터의 국내 출시에 앞서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레인저 와일드트랙은 온로드 주행에서도 뛰어난 성능을 보이는 픽업트럭으로, 차로 유지 보조,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과 같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적용됐다.

레인저 랩터는 오프로드와 험로 주행에 더 특화된 모델이다.

2.0L 바이터보 디젤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 출력 213마력, 최대 토크 51.0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와일드트랙의 복합연비는 10.0㎞/ℓ, 랩터의 복합연비는 8.9㎞/ℓ다.

레인저 와일드트랙은 3천500㎏의 견인하중을 갖추고 있다.

가격은 와일드트랙 4천990만원, 랩터 6천390만원(부가세 포함, 3.5% 개별소비세 적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