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얇게 휜 車후면용 LED 첫 개발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얇은 필름처럼 유연하게 휘어지는 차량 후면용 LED(발광다이오드)를 개발했다. 다양한 디자인의 후면부를 갖춘 차량이 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는 리어(후면) 램프에서 빛을 내는 LED 두께를 5.5㎜까지 줄인 ‘HLED’(사진) 개발에 성공했다고 21일 발표했다. 2년에 걸친 연구 결과다. 제품 이름의 ‘H’는 고성능, 고해상도, 균일성을 뜻하는 영어단어의 첫 글자에서 따왔다.

HLED는 휜 상태에서도 밝고 균일한 빛을 낸다. 이를 통해 얇은 선을 겹쳐 세련되고 독특한 램프를 구현할 수 있다. 생동감 있는 애니메이션 효과도 낼 수 있다. 램프 디자인의 획기적 변화가 가능해진 것이다. 램프 전면과 측면 등 다섯 방향으로 동시에 빛을 보내 후측면에서 접근하는 차량 운전자도 쉽게 식별할 수 있다.

정지등과 후미등 기능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다. 전기 신호로 정지등과 후미등의 LED 빛을 한 번에 조절하는 기술을 적용했기 때문이다. 새 기술은 기존 리어램프 내부 부품을 모두 없애 경량화 및 소형화, 에너지 효율 향상까지 달성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