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평택공장이 사흘 더 문을 닫는다.

쌍용차는 협력사의 납품 거부로 생산 부품 조달에 차질이 생겨 오는 22∼24일 생산을 중단한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쌍용차는 부품 조달 차질로 이달 3∼5일과 8∼10일 생산을 중단했고, 설 연휴 이후 공장을 재가동했지만 하루만인 17일부터 다시 가동을 멈췄다.

이는 외국계 부품업계를 중심으로 한 일부 협력업체가 미지급분 결제와 현금 결제를 요구하며 부품 납품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쌍용차는 오는 25일 생산할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협력업체가 계속 납품을 거부할 경우 공장 가동에 또다시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지난 16일에도 22일 생산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공시했지만 지켜지지 못했다.

이번 중단 예정일까지 포함하면 생산 중단일은 영업일 기준 총 14일로 늘어난다.

쌍용차는 다음달 초∼중순께 법원에 단기법정관리인 P플랜을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