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급별 평가서 K5(옵티마), 스포티지, 쏘렌토 최우수 품질상 수상

기아가 미국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발표한 2021 내구품질조사(Vehicle Dependability Study)에서 최우수 내구품질 일반 브랜드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VDS는 신차 구입 후 3년이 지난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177개 항목에 대한 내구품질 만족도를 조사한 뒤, 100대당 불만 건수를 집계한다.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만족도가 높음을 의미한다. 이번 VDS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총 32개 브랜드, 153개 제품, 3만3,251대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기아는 이번 일반브랜드 부문 평가에서 97점을 받아 전년 대비 6계단 상승, 한국 자동차 사상 가장 높은 일반브랜드 성적을 기록했다. 이어 토요타(98점), 뷰익(100점), 현대(101점), 쉐보레(115점)가 차례로 2~5위에 이름을 올렸다. 제품별로는 K5(옵티마)가 중형(Midsize Car)부문에서, 스포티지가 소형 SUV(Small SUV)부분에서, 쏘렌토가 중형 SUV(Midsize SUV) 부문에서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했다.

기아, J.D.파워 내구품질조사 일반브랜드 1위


한편, 기아는 J.D.파워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 2015년부터 6년 연속 일반브랜드 1위를 석권한 바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