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전환 자금마련 목적
"논의 갓 시작된 단계"
독일 폭스바겐 그룹이 포르쉐 AG의 상장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REUTERS

독일 폭스바겐 그룹이 포르쉐 AG의 상장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REUTERS

독일 자동차 회사 폭스바겐그룹이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 AG 상장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8일(현지시간) 독일 경제지 마나거 마가진을 인용해 폭스바겐이 포르쉐 주식의 최대 25%를 상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 생산업체에서 전기차 생산업체로 전환하는데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포르쉐 AG 상장을 논의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0억~250억 유로(약 33조5000억원)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폭스바겐은 지난해 3분기까지 630만대를 팔아 매출액 1555억 유로, 영업이익 17억 유로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18만1000대를 판 포르쉐 AG는 매출액 175억 유로, 영업이익 19억 유로를 달성했다.

로이터통신은 포르쉐 AG 상장 논의는 이제 막 시작된 단계로 올해 안에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