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현대차·LG에너지, 전기택시 배터리 대여 실증사업 MOU
정세균 "친환경 전기차 생태계 완성하는 것"…아이오닉5 시승
배터리 리스로 전기차 가격 낮춘다…다음달 전기차 택시 실증

현대차가 정부 및 물류·배터리·모빌리티 업계와 손잡고 전기차(EV) 배터리 대여(리스) 사업 실증에 나선다.

현대차는 18일 경기도 화성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현대글로비스, LG에너지솔루션, KST모빌리티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및 '사용후 배터리' 활용 실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부 장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MOU를 통해 택시 플랫폼 사업자는 전기차를 구매한 뒤 바로 배터리 소유권을 리스 운영사에 매각하고, 전기차 보유 기간 동안 월 단위로 배터리 리스비를 지급한다.

통상 배터리 가격이 전기차 가격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만큼 사업자는 절반 가격으로 전기 택시를 구매하는 셈이다.

전기 택시에 탑재된 배터리를 새로운 배터리로 교체한 뒤 나오는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만들어 전기차 급속 충전에 활용하는 사업 모델도 실증한다.

전기료가 저렴한 심야 시간대에 ESS를 충전하고, 전기료가 비싼 낮 시간대에 ESS를 활용해 전기차를 충전하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현대차는 택시 플랫폼 사업자인 KST모빌리티에 코나EV 20대를 다음달 판매하고, 현대글로비스가 배터리 대여와 사용후 배터리 반납 업무를 맡는다.

사용후 배터리는 LG에너지솔루션이 매입해 ESS 충전기로 개발하고 다시 KST모빌리티에 판매한다.

KST모빌리티는 택시 충전에 ESS 급속 충전기를 활용한다.

전기차 배터리 대여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배터리 비용이 제외된 가격으로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어서 전기차 보급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정부는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사용 후 배터리를 적용한 제품의 시장 출시를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 안전성 검증기준 등 배터리 재사용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MOU 체결식에 참석한 정 총리는 "급격한 자동차 산업의 변화 속에서도 우리나라가 리더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정부와 기업이 연대와 협력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고 변화에 적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터리 대여 사업은 자동차 전주기 관점에서 친환경 전기차 생태계를 완성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무척 크다"면서 "전기차 보급 확대와 신사업 창출, 환경오염 저감이라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MOU 체결식 이후 전기차 전용플랫폼, 전기차 부품 등 전시물을 참관했다.

또 주행시험장에서 현대차 전기차 전용플랫폼(E-GMP)이 처음으로 적용된 아이오닉5를 시승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부와 산업계가 전기차 보급과 사용후 배터리 재사용 확대를 위해 힘을 모은 사례"라며 "향후 전기차 보조금이 없어도 내연기관 자동차와 가격 차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