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인식 종류 및 범위 대폭 확대
-올해 하반기 양산차에 최초 탑재

현대차그룹이 차세대 커넥티드 카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차그룹,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 높인다


독자 개발한 이 기술은 기존에 제공해 왔던 카카오i 서비스와 복합적으로 연동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와 함께 소비자들이 주행 중 음성인식을 통해 자동차 제어, 내비게이션 및 시스템 설정, 매뉴얼 정보 검색 등의 기능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특히 서비스 종류와 범위를 대폭 확대하기 위해 시스템 설계 단계부터 음성인식 기술과 연계해 개발했다. 이를 통해 소비자들은 인공지능 기반의 자연어 명령으로 자동차 관리 및 매뉴얼 정보를 습득하고 시스템 및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자동차 계기판에 모르는 경고등이 갑자기 나타나거나 관련된 정보가 필요할 때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후 "이 경고등은 왜 켜졌어?", "엔진오일 교체 시기 알려 줘"와 같은 질문을 하면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인공지능 기반의 차세대 커넥티드 카 음성인식 기술은 올해 하반기 양산차에 최초로 탑재될 예정이다. 기존 차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향후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권해영 현대차그룹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상무는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한층 높아진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커넥티드 카 서비스의 질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