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S+OBD 하이브리드형 미터기로 오차 최소화

티머니가 하이브리드 택시 앱미터기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하이브리드 택시 앱미터기는 국토교통부가 최근 발표한 GPS 기반 택시 앱미터기 제도화에 맞춰 개발됐다. GPS(위치, 시간정보 기반)와 OBD(주행정보제공장치)를 결합해 오차를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택시 카드결제 단말기를 통한 서비스를 지원하며 티머니 통합 보안센터의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도 적용했다. 택시 콜 앱 서비스를 이용하는 예약 승객과 길 위에서 손을 흔들어 택시를 이용하는 일반 승객도 대응할 수 있다.

티머니, 하이브리드 택시 앱미터기 선봬


또한, 티머니 하이브리드 택시 앱미터기는 요금 체계 원격 설치를 지원해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온라인으로 쉽고 간편하게 변경된 요금을 적용할 수 있어 운전자는 미터기 업데이트에 시간과 비용을 쓰지 않게 되고 승객은 이로 인한 불편이 없어진다. 시간/요일/지역별 특화된 탄력 요금제도 적용할 수 있어 향후 지자체의 택시 운영 정책 시행을 위한 기반을 제공할 수도 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