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ℓ 가솔린 얹고 차체 길이 늘려

기아 K8이 엔진 배기량을 높이고 차체 길이를 늘려 현대차 그랜저와 제네시스 G80,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노린다.

17일 환경부에 따르면 기아 K8 동력계는 2.5ℓ와 3.5ℓ 가솔린, 3.5ℓ LPG, 1.6ℓ 터보 하이브리드 등으로 구성된다. 기존 3.0ℓ 가솔린과 LPG 엔진을 6기통 3.5ℓ로 키우고 하이브리드는 기존 2.4ℓ 자연흡기 기반에서 1.6ℓ 터보로 변경했다. 2.5ℓ 가솔린은 최고 198마력, 3.5ℓ 가솔린은 최고 300마력, 3.5ℓ LPG는 최고 240마력을 발휘한다. 1.6ℓ 하이브리드는 전기 모터와 6단 변속기를 조합해 총 230마력을 발휘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는 K7을 K8로 격상하면서 그랜저보다 상위 차급으로 포지셔닝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현대차가 제네시스 브랜드를 보유한 것과 달리 기아는 별도의 고급 브랜드가 없는 만큼 K7의 역할을 확장하겠다는 의지에서다.

그래서 K8은 엔진 구성을 그랜저보다 배기량과 성능이 앞서는 3.5ℓ 가솔린과 LPG로 채택했다. 그랜저는 3.3ℓ 가솔린과 3.0ℓ LPG를 갖고 있다. 차체 길이도 크게 늘렸다. 기존 4,995㎜에서 5,015㎜까지 확장해 그랜저보다 25㎜, G80보다 20㎜ 길다. 다만 K8과 그랜저는 전륜구동, G80은 후륜구동 기반이다.
기아 K8, 그랜저와 G80 동시 공략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기아는 K8을 전륜구동 끝판왕으로 설정, 그랜저와 G80 사이의 고급차 수요를 한 번에 잡겠다는 계산"이라며 "차체 크기와 성능은 물론이고 편의품목에서도 고급화를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