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영업이사' 제도 신규 도입
기아 박광주 영업이사(좌)·정송주 영업이사(우)/ 사진=기아

기아 박광주 영업이사(좌)·정송주 영업이사(우)/ 사진=기아

기아는 영업이사 직급을 신설하고 영업이사 2명을 임명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아는 첫 영업이사에 대치갤러리지점 박광주 영업부장, 망우지점 정송주 영업부장을 임명했다.

박광주 영업이사는 1994년 입사한 이후 현재까지 1만2800대 이상의 누적 판매를 달성했다. 2001년부터 지난해까지는 20년 연속 전국 판매 상위 10명에 이름을 올렸다.

정송주 영업이사는 1994년 생산직으로 입사해 1999년 영업직으로 전직했다. 이후 15년 연속(2005~2019년) 기아 판매왕에 등극하는 대기록을 세운 바 있다. 정 이사는 현재까지 누적 7000여대를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 관계자는 "영업 현장에서의 자긍심 고취 및 비전 제시를 위해 영업이사 제도를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