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루미늄 신규 엠블럼 적용, 길이 5m 넘어
-보석같은 그릴·별무리 닮은 주간주행등으로 첨단 이미지 강조

기아가 준대형 세단 K7의 후속 K8의 외장 디자인을 17일 공개했다.

기아는 K7이 가진 혁신의 이미지를 계승하고 브랜드의 정수를 담아 후속 제품의 이름을 K8으로 확정했다. K8은 새 차명에 걸맞은 새롭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K8의 전면부에는 브랜드 최초로 알루미늄 소재의 신규 엠블럼을 부착한다. 테두리가 없는 범퍼 일체형 그릴은 다이아몬드에서 영감을 얻은 패턴을 따라 빛이 움직이는 모습을 구현했다. 그릴 양 옆에 위치한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은 주간주행등과 방향지시등의 기능을 맡는다.

기아, 새 엠블럼 얹은 K8 외관 공개


측면의 캐릭터 라인은 요트가 물 위를 달리는 모습에서 영감을 받았다. 또한, 바퀴 주변의 볼륨과 조화를 이뤄 우아하고 역동적인 느낌을 연출했다. 긴 후드와 짧은 전방 오버행, 트렁크 끝까지 이어지는 루프 라인 등을 통해 쿠페의 분위기도 구현했다. 차체는 길이를 5,015㎜까지 늘렸다.

기아, 새 엠블럼 얹은 K8 외관 공개


후면부는 안정감 있는 자세를 기반으로 강인하고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표현했다. 특히 리어램프는 좌·우로 길게 잇고 기하학적 조형을 더해 넓은 차체 폭을 강조한다. 기아 관계자는 "후면부에 적용한 K8 로고는 기아 엠블럼과 동일한 소재와 디자인으로 새로운 기아를 보여주는 첫 제품으로서 존재감을 드러낸다"며 "새로운 차명 K8에 걸맞은 실내 공간, 주행 성능, 주행 보조 기술 등을 향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