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가 공장 가동을 재개한 지 하루 만에 도로 공장 문을 닫는다.

쌍용차는 협력사의 납품 거부에 따른 생산부품조달 차질로 오는 17∼19일 평택공장의 가동을 중단한다고 16일 공시했다.

재가동 하루 만에…'벼랑끝' 쌍용차, 17∼19일 공장 다시 멈춘다(종합)

이날은 재고 부품을 이용해 공장을 일부 가동했지만, 부품 납품을 거부하는 협력업체와의 협의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결국 다시 문을 닫게 됐다.

앞서 쌍용차는 부품 조달 차질로 이달 3∼5일과 8∼10일 평택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작년 말 기업회생 신청 직후에도 이틀간 생산을 중단했다.

이번 중단 예정일까지 포함하면 생산 중단일은 영업일 기준 총 11일로 늘어난다.

이는 외국계 부품업계를 중심으로 한 일부 협력업체가 미지급분 결제와 현금 결제를 요구하며 부품 납품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외국계 기업인 플라스틱옴니엄(연료 탱크)과 로버트보쉬코리아(엔진 부품), 서한워너터보시스템즈(터보 차저), 가레트모션코리아(터보 차저)를 비롯해 엠에스오토텍(선루프), 모베이스 정기(키 세트), 신진화학(도어 핸들) 등이 부품 납품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모두 자동차의 주요 부품을 납품하는 업체들이다.

쌍용차는 임원까지 나서서 협력업체를 직접 방문하며 납품을 재개해달라고 설득하고 있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쌍용차는 오는 22일 생산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이들 협력업체가 계속 납품을 거부할 경우 이후 공장 가동에 또다시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쌍용차는 "쌍용차가 회생하려면 정상적인 생산과 판매 활동이 이뤄져야만 하며 이는 모든 부품 협력사의 원활한 부품 공급이 이뤄져야만 가능한 일"이라며 "부품 공급을 재개해 생산 가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호소했다.

쌍용차는 이날 오후 300여곳의 중소 협력사로 구성된 쌍용차 협력사 비상대책위원회와 회의를 열고 현재 진행 상황과 향후 계획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HAAH오토모티브와의 투자 계약이나 마힌드라의 동의 여부 등 법원에 단기법정관리인 P플랜(Prepackaged Plan) 신청을 하기 위해 선행돼야 할 절차에 관해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는 기업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이 보류된 이달 말까지 채권단의 동의를 얻어 사전회생계획안을 법원에 제출하고 P플랜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