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 중 배터리 부위서 화재 발생
1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서 도로를 달리던 시내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압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서 도로를 달리던 시내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압했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의 코나 전기차(EV)와 같은 제조사가 제작한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 시내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16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전날 경남 창원에서 주행하던 전기 시내버스에서 불이 났다. 해당 버스는 2019년 현대차(235,000 -2.08%)에서 제조한 일렉시티로, 정비를 마치고 공장에서 차고지로 이동하고 있었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번 화재는 국내에서 전기차 주행 중 발생한 첫 화재다. 해당 버스는 배터리가 있는 지붕 쪽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탑재된 배터리는 코나 EV와 같이 LG에너지솔루션(옛 LG화학 배터리 사업부문)이 제조했다.

국토교통부와 자동차안전연구원 등은 동일한 제조사 배터리를 사용했고, 불길이 배터리 부위에서 시작된 만큼 수차례 발생한 코나 화재와의 연관성 여부도 살펴볼 예정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토부는 코나 화재 원인 조사 결과, 고전압 배터리 셀 제조 불량을 원인으로 지목했지만, LG에너지솔루션은 제조 결함 가능성을 부인한 바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