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트럭 등 수소차 1500대 공급
수소 생산·이용 기술 개발 협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악수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악수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237,000 -3.27%)그룹이 포스코(281,500 -0.53%)그룹과 수소 생태계 구축을 위해 관련 사업 분야에서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은 16일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수소 생태계 구축을 통한 탄소중립 달성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아 시너지를 발휘하고자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우선 양사는 포스코 포항, 광양제철소에서 운영 중인 트럭 등 차량 1500대를 단계적으로 수소전기차로 전환한다. 제철소 내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구축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연료전지 발전사업도 포스코그룹이 수소를, 현대차그룹이 수소연료전지를 공급하는 형태로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그린수소 생산·이용 관련 기술 개발 △수소전기차에 적용 가능한 차세대 소재 개발 등 수소에너지 활용 확대를 위한 공동 연구개발에도 주력한다.
세계 최초로 양산된 수소전기트럭 현대차 엑시언트. 사진=현대차

세계 최초로 양산된 수소전기트럭 현대차 엑시언트. 사진=현대차

이와 함께 해외 그린수소 생산 프로젝트 기술 개발 사업에 공동 참여하는 등 해외에서도 수소 관련 사업 기회를 적극 모색키로 했다.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은 수소사회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트럭 엑시언트, 수소버스 일렉시티 등을 출시했고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50만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70만기를 생산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포스코그룹도 지난해 12월 ‘수소경제를 견인하는 그린수소 선도기업’ 이라는 비전 아래 2050년까지 수소 생산 500만t 체제 구축 및 수소 사업에서 매출 30조원을 달성해 탈탄소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수소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은 전산업분야와 모든 기업이 당면한 과제이자 지속가능한 미래 구현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라며 “포스코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 강건한 수소 산업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