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3일 아이오닉5 세계 최초 공개 행사
전기차 아이오닉5/ 사진 = 현대차

전기차 아이오닉5/ 사진 =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15일 전기차 '아이오닉5'의 실내 모습을 처음으로 일부 공개했다. 정식 공개는 오는 23일 이뤄질 예정이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첫번째 차량이다. 최적화된 공간 설계를 통해 실내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에 내연 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앤 플랫 플로어를 적용했다. 앞뒤로 움직일 수 있는 콘솔인 '유니버셜 아일랜드'와 슬림해진 콕핏(운전석의 대시보드 부품 모듈)도 탑재했다. 이 밖에 스티어링 휠 주변으로 배치한 전자식 변속 레버(SBW)도 적용했다.

다리받침(레그서포트)이 포함된 1열 운전석·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는 등받이와 쿠션 각도 조절로 탑승자의 피로도를 줄여줄 것으로 보인다.
아이오닉5 내부 티저 최초 공개/ 사진=현대차

아이오닉5 내부 티저 최초 공개/ 사진=현대차

모빌리티의 친환경성을 강조하는 기조에 따라 가죽 시트 일부와 도어 팔걸이(암레스트)에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분쇄하고 가공해 만든 직물을 사용했다. 도어와 대쉬보드, 천정과 바닥 부분에는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가 적용됐다는 설명이다.

또 시트 가죽 염색 공정에는 아마씨앗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이 적용됐다. 스티어링 휠, 스위치 등 손이 닿는 부분은 유채꽃, 옥수수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을 활용한 바이오 페인트가 사용됐다.

아이오닉5는 오는 23일(한국 시간 오후 4시) 세계 최초 공개(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통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