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카카오T 경쟁압력 증진 고려

공정거래위원회가 우버와 티맵모빌리티의 합작회사 설립을 승인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두 회사는 지난해 10월 국내에서 자동차 호출 서비스 회사 설립을 골자로 하는 기업결합 신고서를 공정위에 제출했다. 새 합작사의 지분율은 우버 51%, 티맵모빌리티 49%다.

공정위는 합작사의 경쟁제한 여부를 심사한 결과 경쟁제한 우려가 없다고 판단했다. 심사는 일반 택시, 택시 공유 플랫폼, 지도 산업 등의 경쟁 제한을 중점적으로 살폈다. 공정위는 "기업결합 전·후 국내 자동차 호출 서비스 시장의 시장집중도 변화가 크지 않고 일반 택시로부터의 경쟁압력도 존재한다"며 "오히려 이 시장의 선두 사업자인 카카오T에 대한 실질적인 경쟁 압력이 증진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경쟁제한 우려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우버·티맵모빌리티 합작사 승인…카카오T와 경쟁


합작사는 두 회사로부터 자동차 호출 서비스를 이전받을 예정이다. 우버는 글로벌 승차공유 플랫폼 회사로서, 티맵모빌리티는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합작사의 서비스에 기여하게 된다. 또한, 티맵모빌리티는 T맵 지도 서비스도 호출 서비스에 지원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