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벤테이가·재규어 더 뉴 F-타입과 경쟁
티록, 25점 만점에 17.3점으로 최종 선정
폭스바겐 티록. 사진 = 한국자동차기자협회

폭스바겐 티록. 사진 = 한국자동차기자협회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올해 2월의 차에 폭스바겐 신형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록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한 달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후보 차량을 선발하고, 이들 차량 중 최고의 차량 1대를 선정한다. 평가는 △외부 디자인 △내부 인테리어 △제품의 실용성 △안전성 및 편의사양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등 5개 항목을 종합해 이뤄진다.

최종 후보에는 벤틀리 신형 벤테이가, 재규어 더 뉴 F-타입, 폭스바겐 신형 티록이 올랐다. 폭스바겐 티록은 경쟁 끝에 17.3점(25점 만점)을 얻어 2월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

5개 평가 항목별로 1~5점 척도를 적용했으며, 신형 티록은 5개 평가 항목에서 평균 3.5점(5점 만점)을 기록했다. 특히 제품의 실용성 항목에서 4.3점을, 내부 인테리어와 안전성 및 편의사양 항목에서 3.7점의 점수를 받았다는 설명이다.

앞서 지난 1월에는 제네시스 GV70이 이달의 차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