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조금 공백에 판매 끊겼다
업계 "막대한 보조금 영향력 실감"
지난해 1만1800여 대 판매한 테슬라, 1월 판매량 18대
현대차 코나 EV 8대·기아 쏘울 EV 1대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새해 첫 달 '보조금 공백기'를 맞아 국내 전기자동차 판매량이 곤두박질쳤다. 전기차 시대가 한 걸음 앞으로 다가왔지만 보조금의 영향력은 아직도 막대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3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완성차 업체들의 전기차 판매량이 급감했다. 현대차 코나 EV는 8대가 팔렸고 기아 쏘울 EV 판매량도 1대에 불과했다. 니로 EV 판매량이 90대를 기록했지만, 이 역시도 지난해 12월 물량 공급이 지연된 것이라는 게 업계 분석이다. 르노삼성의 전기차 르노 조에(ZOE) 역시 1대를 기록했고 한국GM의 쉐보레 볼트는 0대의 수모를 당했다.

전기차 1위 브랜드 테슬라도 굴욕을 피해가진 못했다.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는 지난해 1만1800여 대를 판매한 테슬라의 1월 성적표가 18대에 그쳤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말 6위를 기록했던 수입차 브랜드 순위도 24위로 주저앉았다. 사실상 개점휴업 기간이었던 셈이다.

이 같은 결과, 지난 1월 국내 전기차 판매대수(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 기준)는 615대에 그쳐 전월(3205대)에 비해 80% 넘게 추락했다.
정부가 지난 1월 21일 친환경차 보조금 체계를 발표했다. 보조금 정책이 미확정됐던 지난 1월 전기차 판매량은 급감했다. 사진=뉴스1

정부가 지난 1월 21일 친환경차 보조금 체계를 발표했다. 보조금 정책이 미확정됐던 지난 1월 전기차 판매량은 급감했다. 사진=뉴스1

갑작스런 전기차 판매절벽 원인은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에 있다. 정부는 지난 1월 21일 올해 친환경차 보조금 규모를 확정했다.

올해 전기차 국고보조금은 승용 기준 대당 최대 800만원이며, 차량 가격 구간에 따라 보조금 액수가 차등 적용된다. 차량 가액이 6000만원 미만이면 전액 지급되고 6000만~9000만원은 50%를 준다. 9000만원을 넘으면 보조금을 받지 못한다.
2021년 전기차 국고보조금 지원액. 사진=한국경제DB

2021년 전기차 국고보조금 지원액. 사진=한국경제DB

지자체 보조금도 국고보조금에 연동돼 지급된다. 국고보조금을 최대치의 절반만 받았다면 지자체 보조금도 절반만 주는 식이다. 각 지자체들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전기차 보조금 지급 계획을 지난달 말부터 공고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달 중순부터 보조금 신청을 받는다. 승용차 5067대, 이륜차 4000대, 택시 300대, 버스 117대 등 총 1만1484대가 지원 대상이다. 국비와 시비를 합해 승용은 최대 1100만원, 이륜차는 180만원, 택시는 1800만원, 버스는 1억6000만원을 지원한다.

경기도 지자체들도 이달 들어 승용 기준 최대 400만~600만원 수준의 지원 계획을 공고하고 있다. 결국 지난 한 달은 친환경차를 구매해도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없는 보조금 공백기였던 셈이다.

자동차 업계는 각 지자체에 공고가 나고 보조금 지급이 시작된 2월부터 전기차 판매량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전기차 보급이 본격화되는 시점에서 보조금에 따른 판매량 변동이 지나치게 큰 점에 대해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아직 전기차 시장에서는 보조금의 영향력이 절대적이란 점을 재차 실감했다"며 "보조금이 소비자들의 구매 여부를 결정하기에 보조금 지급 전이나 소진 후에는 전기차 판매량이 급감한다"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지난해 말 여러 지자체 예산이 끊기며 이에 연동해 국고보조금 지급까지 중단된 바 있다"며 "보조금이 끊기는 연초와 연말은 사실상 정상적인 판매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그는 "예산이 동나 보조금이 끊기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연초에 구매한 소비자에게는 정책 확정 후 소급 지원하는 방식이 도입되면 보다 안정적인 보급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