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IB3' 적용
-MQB 플랫폼으로 넓은 공간 활용 가능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 가속화

폭스바겐코리아가 29일 컴팩트 SUV '티록'을 출시하고 국내 판매에 들어갔다.
폭스바겐코리아, 컴팩트 SUV '티록' 출시


신형 티록은 폭스바겐이 국내에 최초로 선보이는 소형 SUV로 글로벌 시장에 50만대 가까이 판매된 베스트셀링 제품 중 하나다.

새 제품은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낮은 전고와 넓은 전폭, 짧은 오버행을 갖췄다. 덕분에 역동적인 비율을 구현했다. 또 A필러에서 C필러로 이어지는 라인과 크롬 트림 스트립이 더해져 쿠페 스타일을 연상시킨다.

앞은 독창적인 디자인과 함께 와이드한 라디에이터 그릴, 듀얼 헤드라이트가 특징이다. 뒤는 3D 디자인의 LED 테일램프, 'VW' 로고와 크롬을 입은 티록의 시그니처가 자리잡아 존재감을 드러낸다.

실내는 2,605㎜의 휠 베이스를 바탕으로 보다 편안하고 안락한 공간을 제공한다. 트렁크 적재 공간은 기본 445ℓ이며 60:40으로 폴딩 되는 2열 시트를 접으면 최대 1,290ℓ까지 늘어난다.
폭스바겐코리아, 컴팩트 SUV '티록' 출시


최신 기술도 대거 탑재했다. 먼저 폭스바겐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IB3(3세대 모듈라 인포테인먼트 매트릭스)'를 적용해 특별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음성 인식 시스템과 근접 센서 및 제스처 컨트롤 시스템이 적용돼 물리적 조작 없이 내비게이션, 전화 등 차의 주요 기능을 작동할 수 있다.

전 트림에 스마트폰과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를 무선으로 연결해 사용 할 수 있는 '무선 앱 커넥트' 기능도 적용했다.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 모두 사용 가능할 뿐 아니라 스마트폰 무선 충전기능도 지원해 편의성을 높였다.

동력계는 2.0ℓ TDI 엔진과7단 DSG 변속기의 조합이다. 최고출력 150마력, 최대토크 34.7㎏·m를 내며 최고속도는 205㎞/h다. 정지 상태부터 시속 100㎞까지 가속시간은 8.8초다. 효율은 복합 기준 15.1㎞/ℓ를 달성했다.
폭스바겐코리아, 컴팩트 SUV '티록' 출시


안전 기능으로는 전 트림에 전방추돌경고 및 긴급제동시스템, 다중 충돌 방지 브레이크, 프로액티브 탑승자 보호, 보행자 모니터링,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및 후방 트래픽 경고, 파크 파일럿 전후방 센서, 피로 경고 시스템 등이 들어간다. 프리미엄 트림부터는 주행 속도 및 차간 거리를 유지해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을 비롯해 파노라믹 선루프가 적용된다.

가격은 스타일 3,599만2,000원, 프리미엄 3,934만3,000원, 프레스티지 4,032만8,000원 이다. 전 트림 모두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프로그램 이용 시 최대5%의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이와 함께 구매자를 대상으로 반납 보상 프로그램이 제공돼 해당 프로그램 이용 시 200만원의 추가 할인 혜택이 더해진다. 모든 혜택을 더하면 스타일의 경우 3,200만원 대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