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99만원부터…파이낸셜 적용 시 3216만원
폭스바겐 코리아가 소형 SUV 티록을 국내 출시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폭스바겐 코리아가 소형 SUV 티록을 국내 출시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폭스바겐이 인기가 높아진 국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29일 소형 SUV 티록을 출시했다. 티록은 세계적으로 50만대 가량 판매된 폭스바겐의 베스트셀링 모델 중 하나로, 폭스바겐은 이번 티록을 통해 소형 SUV 시장도 '수입차의 대중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신형 티록은 MQB 플랫폼을 바탕으로 낮은 전고와 넓은 전폭, 짧은 오버행을 갖춰 역동적인 디자인을 구현했다. 티록의 전장·전폭·전고는 4235·1820·1575mm이며 축간거리는 2605mm다. 티록의 전면은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연결된 LED 헤드램프로 도시적 스타일을 구현하고 A필러에서 C필러로 이어지는 측면의 크롬 스트립은 쿠페 스타일을 연상시킨다. 후면부는 폭스바겐 로고와 3D 디자인의 LED 리어램프가 자리잡았다.
폭스바겐 소형 SUV 티록. 사진=폭스바겐

폭스바겐 소형 SUV 티록. 사진=폭스바겐

국내 출시되는 티록은 디젤 모델로 한정됐다. 2.0 TDI 엔진과 7단 DSG 변속기로 최고출력 150마력, 최대 토크 34.7kg.m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공인 복합 연비는 15.1km/L다.

폭스바겐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IB3가 적용됐고 디지털 클러스터와 8인치 메인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한국형 내비게이션이 탑재됐고 △전방추돌경고와 긴급제동시스템 △사각지대 모니터링 및 후방 경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음성인식 시스템 △무선 앱 커넥트 등의 첨단 안전·편의사양도 제공된다.

슈테판 크랍 사장은 "신형 티록은 티구안, 투아렉에 이어 폭스바겐이 수입 SUV의 대중화를 이끌어 가는 새로운 모멘텀이 될 핵심 모델"이라며 "스타일로 눈길 사로잡고 민첩한 주행감각을 통해 계속 타고 싶도록 만드는 티록은 한국의 젊은 소비자들의 기대와 요구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폭스바겐 소형 SUV 티록 실내 모습. 사진=폭스바겐

폭스바겐 소형 SUV 티록 실내 모습. 사진=폭스바겐

티록의 가격은 △스타일 3599만2000원 △프리미엄 3934만3000원 △프레스티지 4032만8000원이다.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차량 가격은 스타일 △3216만7000원 △프리미엄 3534만8000원 △프레스티지 3628만3000원으로 낮아진다.

폭스바겐 측은 "독일 판매 가격과 비교해 스타일은 약 1280만원 프리미엄은 약 1360만원, 프레스티지는 약 1530만원 저렴하다"며 가격 경쟁력을 자신했다.

다만 소형 SUV 시장에서도 수입차의 대중화를 이루겠다는 폭스바겐의 목표를 감안하면 가격이 높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국내 소형 SUV 시장의 왕좌는 약 5만대가 판매된 셀토스가 차지했다. 차로유지보조와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 등의 첨단 안전 사양을 갖춘 셀토스의 풀옵션 모델 가격은 3100만원대다. 국내에는 티록 디젤 모델만 출시하는 점도 한계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