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차 운행 기록 제출률 개선 및 교통 빅데이터 활용 공동 연구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차세대 전자식 운행 기록 장치(Digital Tachograph) 공동 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차·기아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기능과 활용성을 향상한 DTG를 공동 개발해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는 차세대 DTG 개발, 교통빅데이터를 활용한 추가서비스 개발을 담당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단말기 표준화 정립, DTG 관련 규정 개정 등 DTG 인프라 확대를 지원한다.

현대차·기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DTG 공동 개발한다


DTG는 자동차의 속도·RPM·브레이크·GPS를 통한 위치·방위각·가속도·주행거리 및 교통사고 상황 등 차의 운행 기록을 자동으로 기록하는 장치다. 교통안전법은 사업용 버스·화물차(1t 초과), 어린이통학버스에 DTG를 의무적으로 장착하도록 하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제출된 DTG 운행 기록을 바탕으로 운전자의 최소 휴게시간 준수 및 과속 여부 등을 확인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DTG 장착 의무 차를 대상으로 운행 기록을 주기적으로 제출하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지난해 DTG를 장착한 화물차 25만1,324대 중 운행 기록을 제출한 비율은 26.8%(6만7,453대)에 그쳤다.

차세대 DTG는 통신 모듈을 탑재해 수집된 운행 기록이 한국교통안전공단 서버로 자동 제출된다. SD 카드나 USB 장치를 통해 수동으로 추출할 필요가 없어 차세대 DTG 보급 확대 시 운행 기록 수집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향후에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상용차 운행 데이터를 금융사, 물류 솔루션 업체 등 다양한 사업자에게 제공함으로써 모빌리티 서비스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