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5' 내달 공개
1회 충전으로 최대 500㎞ 주행
20인치 휠 탑재…디자인 눈길
6000만원 미만 모델도 있어

테슬라 '모델Y' 국내 상륙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현대자동차의 야심작 아이오닉 5가 처음 모습을 드러낸 지난 13일 테슬라의 모델Y가 국내에 상륙하며 국내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 다툼이 본격화되고 있다. 두 차량 모두 올해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인 데다 차급이 비슷해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베일 벗은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차는 최근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의 외부 티저(맛보기) 이미지를 처음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최초로 적용한 모델로,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이다.

E-GMP는 전기차만을 위한 최적화된 구조로 설계됐다. 차종에 따라 1회 충전으로 최대 500㎞ 이상 주행할 수 있다.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를 사용하면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아이오닉 5에는 아이오닉 브랜드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과 자연친화적인 색·소재가 반영됐다. 헤드램프와 후미등, 휠 등에 적용된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것이다.

아이오닉 5의 전면에는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조개 뚜껑 모양의 클램셸 후드를 적용, 면과 면이 만나 선으로 나뉘는 파팅 라인을 최소화했다. 유려하면서도 하이테크적인 인상이다. 측면부는 현대차의 전기차 중 가장 큰 20인치 휠을 탑재한 것이 인상적이다. 현대차는 다음달 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 5를 공개할 예정이다.
테슬라는 모델Y로 반격
테슬라 '모델Y'

테슬라 '모델Y'

공교롭게도 아이오닉 5의 티저 이미지가 공개된 날 글로벌 전기차 선두업체인 테슬라도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모델Y를 국내에 처음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테슬라는 롯데백화점 서울 영등포점과 신천동 롯데월드몰에 각각 모델Y를 전시했다.

모델Y는 테슬라가 2019년 8월 국내에 모델3을 선보인 이후 1년5개월 만에 내놓은 새 모델이다.

모델Y는 작년 초 미국에서 출시된 이후 7만 대 이상 팔린 인기 차종이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505㎞로, 전용 고속충전기인 슈퍼차저로 15분 충전하면 270㎞를 주행할 수 있다. 3열 옵션으로 최대 7명까지 탑승 가능하다. 테슬라 관계자는 “1분기 중 모델Y 주문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국내 출시 시점이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가격별 보조금 차등 지급
아이오닉 5와 모델Y 모두 정식 출시 전이어서 등급과 판매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정부가 올해 전기차의 가격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 지급하기로 한 만큼 가격이 어느 수준으로 책정되느냐가 승패의 요인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올해부터 9000만원 이상의 차종은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배제하고, 6000만원 이상∼9000만원 미만은 산정액의 50%만 지원하기로 했다. 6000만원 미만은 산정액의 전액을 지급한다.

테슬라 모델3의 국내 출시 가격이 5470만∼7470만원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모델Y의 가격은 이보다 높게 책정될 가능성이 크다. 물론 테슬라가 보조금 혜택을 고려해 몸값을 다소 낮출 수도 있다. 아이오닉 5는 등급에 따라 6000만원 미만 모델과 6000만원 이상~9000만원 미만 모델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에 따라 국산 전기차가 다소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개편안에 따라 현대차 코나를 구입하면 690만∼800만원의 국고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기아 니로는 780만∼800만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반면 테슬라의 모델S는 국고보조금을 한 푼도 받을 수 없다. 작년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인 모델3는 329만∼684만원의 보조금이 책정됐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