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방역 환경 구축 일환

폭스바겐코리아가 종합환경위생기업인 세스코와 손잡고 전국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내 방역 강화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 세스코와 업무 협약 체결


지난 25일에는 폭스바겐코리아와 세스코는 폭스바겐 전시장과 서비스센터의 방역 환경 구축을 위한 살균 및 항균 마케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 19 장기화 상황 속에서 소비자가 안심하고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브랜드를 경험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달부터 전국 폭스바겐 전시장과 서비스센터에서는 세스코 전문 살균 서비스 등 바이러스 케어가 이뤄진다. 코로나 19 바이러스 방역용으로 환경부 승인을 받은 살균제로 물체 표면과 이동 동선을 살균하고, 자동 소독 장비로 24시간 상시 관리한다.

슈테판 크랍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폭스바겐 부문 사장은 "강화된 이번 방역 체계 도입으로 모든 소비자가 안전하고 자유롭게 브랜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