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수요에 더 빠르게 대응"
BMW 그룹 코리아가 국내 차량물류센터를 확장한다. 사진=BMW 코리아

BMW 그룹 코리아가 국내 차량물류센터를 확장한다. 사진=BMW 코리아

BMW 그룹 코리아가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총 600억원을 투자해 평택 차량물류센터를 확장한다고 26일 밝혔다.

경기 평택시 소재 BMW 차량물류센터는 고객에게 차량이 인도되기 전 최종 품질 검사(PDI)를 실시하는 시설이다. BMW는 차량물류센터 규모 확장과 더불어 주차타워, 고전압 충전설비 등 전반적인 시설을 확충한다.

이번 확장을 통해 7만8000대 수준인 연간 PDI 규모가 올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12만대까지 늘어난다.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자 BMW 전기차 i3 기준 연간 7만대를 충전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한다.

현재 24만8769m²인 차량물류센터 전체 면적은 2023년 44만2760m²로 늘어난다. 차량 보관 가능 대수도 1만1000대에서 1만8000대로 늘린다. 이를 통해 국내 수입차 최대 수준의 인프라를 구축하고 더 많은 한국 고객에게 차량을 적시에 인도한다는 계획이다.

BMW 그룹 코리아 애프터세일즈를 총괄하는 정상천 상무는 “이번 확장으로 고객 수요에 더 빠르게 대응하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며 “올해에도 고객 만족을 위한 국내 투자를 확대하고 실질적인 고객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MW 그룹 코리아는 2016년 차량물류센터에 약 250억원을 투자해 약 4800대이던 차량 보관 대수를 9000대 수준까지 늘린 바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