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 영업점에 '달이' 배치
고객 안내·차량 설명 척척
현대차 전시장, 로봇이 안내

현대자동차그룹이 일선 영업점에 소비자 응대 서비스 로봇을 처음으로 배치했다. 비대면 시대를 맞아 소비자에게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로봇을 투입한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25일 서비스 로봇 ‘달이(DAL-e)’를 서울 송파대로지점에 배치했다. 달이는 소비자와 직원을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하도록 개발된 안내 로봇이다. 기존 안내 로봇과 비교해 아담한 외모가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달이는 우선 소비자 얼굴을 인식, 마스크 착용을 권한다. 사람끼리 말하듯 자연스러운 대화 기술도 갖고 있다. 장애물을 인식하고 피하는 자율이동 기술로 소비자를 안내하기도 한다.

차량 전시장의 대형 스크린과 연계해 제품을 설명하는 기능도 있다. 사진 촬영도 가능해 소비자에게 정보는 물론 즐거움까지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특히 주말 등 방문 소비자가 많은 시간대에 달이가 직원 역할을 분담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현장 소비자 요구 사항을 반영해 응대에 특화된 로봇으로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달이는 주간뿐 아니라 밤 10시까지 운영되는 야간 전시장에도 투입된다. 현동진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장(상무)은 “달이는 시간에 상관없이 소비자를 응대하는 차세대 서비스 로봇으로, 소비자에게 친근하게 다가서는 메신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을 통해 유쾌한 비대면 경험을 소비자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