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헨리가 루프 스테이션 방식으로 제작
BMW 코리아가 가수 헨리와 협업해 만든 'e상적인 바이브' 음원을 공개했다. 사진=BMW 코리아

BMW 코리아가 가수 헨리와 협업해 만든 'e상적인 바이브' 음원을 공개했다. 사진=BMW 코리아

BMW 코리아는 아티스트 헨리와 BMW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차량의 소리를 활용한 협업 음원 ‘e상적인 바이브’를 22일 발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내연기관 엔진과 전기 모터가 유기적으로 협업하는 BMW e드라이브의 특성을 음악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기획됐다.

음원은 루프 스테이션 방식으로 미국 록 밴드 ‘이매진 드래곤스’의 대표곡 ‘썬더’에 BMW PHEV에서 발생하는 방향지시등, 전기모터 소리, 엔진 소리, 배기음 소리 등 총 13가지 소리를 입혀 완성됐다.

루프 스테이션은 다양한 소리를 하나씩 쌓아 리듬과 화음을 만들어내는 기법이다. 새로운 음원의 제작 과정이 담긴 ‘e상적인 바이브’ 메이킹 필름은 BMW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과 헨리의 유튜브,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